2019.05.20 (월)

  • 흐림속초21.9℃
  • 구름조금19.2℃
  • 흐림철원18.3℃
  • 흐림동두천17.3℃
  • 흐림파주18.4℃
  • 구름많음대관령13.3℃
  • 맑음백령도16.0℃
  • 구름조금북강릉21.3℃
  • 구름많음강릉21.3℃
  • 구름조금동해20.7℃
  • 맑음서울18.4℃
  • 맑음인천15.8℃
  • 흐림원주17.7℃
  • 흐림울릉도17.2℃
  • 맑음수원17.4℃
  • 흐림영월17.7℃
  • 구름많음충주17.8℃
  • 구름많음서산18.0℃
  • 구름많음울진21.9℃
  • 맑음청주18.3℃
  • 맑음대전19.3℃
  • 흐림추풍령17.5℃
  • 맑음안동19.3℃
  • 흐림상주19.5℃
  • 맑음포항22.5℃
  • 구름많음군산16.9℃
  • 맑음대구21.2℃
  • 맑음전주17.4℃
  • 맑음울산21.8℃
  • 맑음창원20.9℃
  • 맑음광주18.1℃
  • 맑음부산22.4℃
  • 흐림통영21.0℃
  • 맑음목포17.2℃
  • 맑음여수20.2℃
  • 맑음흑산도15.6℃
  • 구름많음완도17.8℃
  • 구름조금고창16.3℃
  • 흐림순천17.4℃
  • 구름조금홍성(예)16.7℃
  • 구름조금제주18.5℃
  • 흐림고산16.1℃
  • 구름많음성산16.8℃
  • 구름조금서귀포20.1℃
  • 흐림진주21.1℃
  • 흐림강화16.9℃
  • 흐림양평18.5℃
  • 흐림이천17.6℃
  • 구름많음인제18.0℃
  • 흐림홍천18.7℃
  • 구름많음태백15.8℃
  • 구름많음정선군17.7℃
  • 흐림제천16.9℃
  • 흐림보은17.8℃
  • 구름많음천안16.9℃
  • 구름많음보령15.9℃
  • 구름많음부여18.5℃
  • 흐림금산17.5℃
  • 구름많음부안17.1℃
  • 흐림임실16.4℃
  • 구름많음정읍16.7℃
  • 흐림남원17.5℃
  • 흐림장수14.6℃
  • 구름많음고창군17.2℃
  • 구름많음영광군16.2℃
  • 흐림김해시22.3℃
  • 구름많음순창군16.8℃
  • 흐림북창원21.1℃
  • 흐림양산시23.2℃
  • 흐림보성군18.8℃
  • 흐림강진군17.6℃
  • 흐림장흥18.3℃
  • 구름많음해남17.2℃
  • 흐림고흥18.6℃
  • 흐림의령군21.2℃
  • 흐림함양군18.3℃
  • 흐림광양시19.2℃
  • 흐림진도군16.4℃
  • 구름많음봉화18.1℃
  • 흐림영주17.4℃
  • 흐림문경17.9℃
  • 흐림청송군19.4℃
  • 구름조금영덕21.2℃
  • 흐림의성21.3℃
  • 흐림구미20.5℃
  • 구름많음영천21.6℃
  • 구름많음경주시22.0℃
  • 흐림거창18.2℃
  • 흐림합천20.9℃
  • 흐림밀양22.0℃
  • 흐림산청18.7℃
  • 흐림거제22.3℃
  • 흐림남해20.9℃
<책소개> 시집 추천 김정현 시집 ‘귀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소개> 시집 추천 김정현 시집 ‘귀가’

김정현 시집 ‘귀가’
-팔순에 유일 시집이라니!-

 

 

 김정현 시집 귀가

-팔순에 유일 시집이라니!-

 

10면2-1김정현KakaoTalk_20190310_161120296.jpg

1940년 전남 여수시 소라면 사곡리 진목 출생,

순천사범학교 졸업 후 교직에 근무 후 정년 퇴임

1958<성좌> 동인 활동으로 시작

1973년 한국일보에 <세수>를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시작 활동

 10면2-2김정현KakaoTalk_20190310_161047595.jpg

한평생을 교사로 아이들과 살아오신 분답게 맑고 순박하고 늘 푸른 긍정의 시선이다. 우직하면서도 투박하고, 투박하면서도 맛깔스런 한국전통 서정과 언어풍경이 배어있다.

 

봄나절

아내가 꽃아 놓은 화병에 / 개나리꽃 노오란 숨소리 /

뜨락에 서면 실버들 바람이 새싹 뽑아 올리는 소리 / 등나무 아래 초록빛 여운

봄이 술처럼 몸에 배이네

 

이번 시집에 실린 모든 시가 이 시 한편을 뿌리로 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시인의 세월 가난한 행복을 위해 끊임없이 윤회하는 새하얀 세월,

껍데기 세월이었다고, 탕진해버린 시간이었다고 자책하면서, 툇마루에 앉아 가을햇살의 결을 읽는 시인의 삶은 적막을 지나 맑고 고요하기만 하다.

 

 

 시인 신병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