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구름많음속초16.8℃
  • 연무10.5℃
  • 흐림철원9.3℃
  • 흐림동두천10.3℃
  • 흐림파주9.0℃
  • 흐림대관령13.6℃
  • 비백령도7.2℃
  • 구름많음북강릉19.8℃
  • 구름많음강릉20.7℃
  • 구름많음동해15.8℃
  • 연무서울12.4℃
  • 연무인천11.6℃
  • 흐림원주11.4℃
  • 연무울릉도16.8℃
  • 연무수원13.7℃
  • 흐림영월11.5℃
  • 흐림충주12.0℃
  • 흐림서산12.3℃
  • 구름많음울진18.0℃
  • 연무청주12.5℃
  • 연무대전12.8℃
  • 흐림추풍령13.5℃
  • 연무안동13.6℃
  • 흐림상주12.5℃
  • 연무포항18.4℃
  • 흐림군산15.1℃
  • 연무대구14.6℃
  • 흐림전주18.0℃
  • 연무울산16.3℃
  • 연무창원16.7℃
  • 연무광주13.9℃
  • 연무부산16.6℃
  • 구름많음통영15.9℃
  • 연무목포13.4℃
  • 연무여수14.4℃
  • 비흑산도12.4℃
  • 흐림완도13.5℃
  • 흐림고창15.8℃
  • 흐림순천14.6℃
  • 박무홍성(예)10.7℃
  • 흐림제주17.0℃
  • 흐림고산16.8℃
  • 흐림성산16.3℃
  • 구름많음서귀포16.4℃
  • 흐림진주13.6℃
  • 흐림강화9.4℃
  • 흐림양평11.2℃
  • 흐림이천11.2℃
  • 흐림인제11.4℃
  • 흐림홍천10.7℃
  • 구름많음태백16.8℃
  • 흐림정선군11.3℃
  • 흐림제천12.8℃
  • 흐림보은13.1℃
  • 흐림천안13.0℃
  • 흐림보령16.3℃
  • 흐림부여12.3℃
  • 흐림금산12.4℃
  • 흐림부안14.7℃
  • 흐림임실14.2℃
  • 흐림정읍15.5℃
  • 흐림남원12.9℃
  • 흐림장수16.0℃
  • 흐림고창군16.7℃
  • 흐림영광군15.6℃
  • 흐림김해시16.6℃
  • 흐림순창군11.6℃
  • 흐림북창원16.0℃
  • 흐림양산시16.1℃
  • 흐림보성군14.4℃
  • 흐림강진군14.2℃
  • 흐림장흥15.5℃
  • 흐림해남14.4℃
  • 흐림고흥15.9℃
  • 흐림의령군14.1℃
  • 흐림함양군10.9℃
  • 흐림광양시16.2℃
  • 흐림진도군14.8℃
  • 흐림봉화15.3℃
  • 흐림영주12.9℃
  • 흐림문경13.1℃
  • 구름많음청송군14.5℃
  • 구름많음영덕21.0℃
  • 흐림의성15.4℃
  • 흐림구미13.6℃
  • 흐림영천15.7℃
  • 흐림경주시16.1℃
  • 흐림거창11.2℃
  • 흐림합천13.3℃
  • 흐림밀양13.6℃
  • 흐림산청11.4℃
  • 구름많음거제19.0℃
  • 흐림남해14.0℃

뉴스

전체기사 보기

시민을 위한 휴식처 전라선 옛 철…

-경사 70도 좁고 험한 진입로, -신기아파트에는 서민들과 나이 많은 노인들만 살고 있어 무시하는가!

시민을 위한 휴식처 전라선 옛 철길 공원, 그러나 소외의식 느끼는 주민들 있어...

-경사 70도 좁고 험한 진입로, -신기아파트에는 서민들과 나이 많은 노인들만 살고 있어 무시하는가! 여수시가 전라선 옛 철길 공원, 만흥동에서 소라 덕양까지 16.1km를 개방하여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그런데 신기아파트 1단지 뒤에서 올라오는 공원 진입 구간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민원이 쏟아지고 있어 현장 취재에 나섰다. 시는 옛 철길 공원을 민, 관, 산이 함께 만들었다는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또한 여수산단 6개 기업이 공장용지 확대에 따른 대체녹지로 조성된 공원으로 이는 여수시민 전체의 생활과 밀접한 사업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유독 신기아파트에서 공원으로 진입하는 길만 개선되지 않고 그대로 비탈진 흙길로 사고의 위험성에 노출되어 있어 신기1차,2차 주민들의 불만이 높다. 신기아파트 1단지에서 30년을 살고 있다는 주민 김모씨는 “신기 아파트 1단지 뒤에서 철길공원으로 올라오는 길이 두 군데가 있다. 두 군데가 모두 오래전부터 있던 샛길로 신기 1,2단지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길이다. 얼마 전 이 길을 오르시던 할머니 한 분이 미끄러져 크게 다쳤다.” 민원을 제시한 주민과 함께 찾아간 샛길은 경사가 70도는 되어 보이는 좁고 험한 길이다. 잔비라도 내린다면 매우 미끄러워서 낭떠러지 같은 길 아래쪽으로 굴러갈 확률이 매우 높아 보인다. 때마침 가파른 길을 올라오는 60대 남자 세 명을 만났다. 올라오기 힘들거나 위험하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래도 없는 것 보다는 낫다.” 며 “30년 넘도록 이렇게 살았으니 그냥 체념하고 다닌다” 라고 말한다. 그러면서도 “다른 구간 진입로는 계단을 데크로 깔아서 다니기가 수월하던데 여기 신기아파트는 서민들과 나이 많은 노인들만 살고 있으니 무시하는지 민원을 아무리 넣어도 소용없더라” 라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전라선 옛 철길 공원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만흥동에서 율촌면까지 21.4km 구간 사업이 현재 남아 있다. 총 사업비 1000억원 중에 신기아파트에서 올라오는 70도 경사 비탈진 샛길에 투입될 예산은 절대 불가능한 것일까? 신기동 주민 김모씨는 “대체녹지로 조성된 시민공원인데 신기아파트 주민만 소외된 것 같다”고 말하며 위험한 샛길을 내려갔다. 최향란 기자

전라남도의회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

-54만여㎡ 약 2천만 톤 가량 폐석고, 해양오염과 대기 중에 쌓여 비산에 의해 주민들 건강 위협 -환경전문가, 시민단체, 지역어민 등 전문자문단 함께 현장답사및 논의

전라남도의회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보전 특별위원회, 여수 남해화학 폐석고 현장 점검 등 간담회 개최

-54만여㎡ 약 2천만 톤 가량 폐석고, 해양오염과 대기 중에 쌓여 비산에 의해 주민들 건강 위협-환경전문가, 시민단체, 지역어민 등 전문자문단 함께 현장답사및 논의 남해화학 폐석고장 현장사진 전남도의회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보전 특별위원회가 여수남해화학(주) 폐석고 매립장을 찾아 운영 실태등을 점검했다. 남해화학의 폐석고 매립장은 54만여㎡ 규모로 약 2천만 톤 가량의 폐석고가 쌓여있어 해양오염과 대기 중 비산에 의해 주민들이 건강을 위협받고 있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 되어왔다. 실제 지난해 8월 여수 낙포동 해상 주변에 폐석고 침출수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는 백탄(바닷물이 뿌옇게 흐려지는 상태) 현상이 발생해 주민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전남도의회와 유관기관에서 합동 현지점검과 성분분석을 하는 등 민원제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이에 앞서 2009년 5월 남해화학 폐석고장 관리부실로 인해 여수시가 남해화학을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고발했고 그 혐의는 2001년 9월 폐석고 매립장 면적 증가와 용량 증설 변경 때 설치검사와 사용 개시 신고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특별위원회 이광일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은 남해화학 폐석고 매립장 운영현장을 점검하고 해양과 대기오염 발생 가능성과 오염재발 방지를 위해 남해화학이 부두에 설치한 차수막 등을 살피며 2차 3차 피해를 예방하는 방지대책을 논의했다.이날 현지 활동은 광양만권 오염원 조사와 현지활동 지원을 위해 위촉한환경전문가와 시민단체 지역어민 등 전문자문단이 1시간 30여분 동안 함께 참여했다. 현지 활동 이후 약 2시간 동안 개최된 특별위원회와 자문단의 합동 간담회에서는 그 동안 자문 위원들의 오염된 조사 활동상황을 공유하고 근본적인 오염원 해결방안과 정책 대안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특히, 특별위원회 위원들과 자문단은 "석고가 일반폐기물로 지정되어 있어 바다에 유입되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으로 재발방지를 위해 확실하고 원천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일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2만톤 가량의 폐석고를 타 지역으로 옮기는 방안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다"라고 말하며 "남해화학의 폐석고 문제는 단시일에 해결할 수 없으므로 앞으로 도의회 차원에서 폐석고 처리와 보관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하여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광양만권 해양생태계 보전 특별위원회는 광양만권의 해양보전과 수산자원 확대 그리고 대기보전을 위한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자 구성되었다. 최향란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