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20.1℃
  • 흐림19.4℃
  • 흐림철원19.7℃
  • 흐림동두천19.3℃
  • 흐림파주19.3℃
  • 흐림대관령12.0℃
  • 흐림백령도20.6℃
  • 흐림북강릉15.7℃
  • 흐림강릉16.7℃
  • 흐림동해15.5℃
  • 흐림서울20.8℃
  • 흐림인천21.2℃
  • 흐림원주17.5℃
  • 비울릉도15.3℃
  • 흐림수원19.0℃
  • 흐림영월15.5℃
  • 흐림충주16.7℃
  • 흐림서산16.6℃
  • 흐림울진16.3℃
  • 비청주16.2℃
  • 비대전16.5℃
  • 흐림추풍령15.6℃
  • 비안동15.6℃
  • 흐림상주15.6℃
  • 비포항18.1℃
  • 흐림군산16.7℃
  • 비대구16.7℃
  • 비전주17.4℃
  • 비울산17.0℃
  • 비창원16.4℃
  • 비광주16.9℃
  • 비부산17.2℃
  • 흐림통영17.6℃
  • 비목포17.9℃
  • 비여수17.8℃
  • 비흑산도17.0℃
  • 흐림완도17.9℃
  • 흐림고창17.2℃
  • 흐림순천16.5℃
  • 비홍성(예)16.3℃
  • 비제주19.5℃
  • 흐림고산19.2℃
  • 흐림성산21.3℃
  • 비서귀포20.8℃
  • 흐림진주17.2℃
  • 흐림강화19.6℃
  • 흐림양평18.5℃
  • 흐림이천17.0℃
  • 흐림인제18.8℃
  • 흐림홍천18.9℃
  • 흐림태백12.7℃
  • 흐림정선군14.7℃
  • 흐림제천15.4℃
  • 흐림보은15.8℃
  • 흐림천안15.3℃
  • 흐림보령16.6℃
  • 흐림부여16.1℃
  • 흐림금산16.4℃
  • 흐림부안16.8℃
  • 흐림임실16.1℃
  • 흐림정읍16.8℃
  • 흐림남원16.5℃
  • 흐림장수15.2℃
  • 흐림고창군17.0℃
  • 흐림영광군17.1℃
  • 흐림김해시17.2℃
  • 흐림순창군16.5℃
  • 흐림북창원16.4℃
  • 흐림양산시17.4℃
  • 흐림보성군17.4℃
  • 흐림강진군17.8℃
  • 흐림장흥17.7℃
  • 흐림해남17.5℃
  • 흐림고흥17.0℃
  • 흐림의령군17.5℃
  • 흐림함양군16.2℃
  • 흐림광양시16.9℃
  • 흐림진도군17.7℃
  • 흐림봉화14.8℃
  • 흐림영주15.4℃
  • 흐림문경15.3℃
  • 흐림청송군15.6℃
  • 흐림영덕16.7℃
  • 흐림의성17.4℃
  • 흐림구미16.6℃
  • 흐림영천16.9℃
  • 흐림경주시16.9℃
  • 흐림거창15.7℃
  • 흐림합천17.0℃
  • 흐림밀양17.3℃
  • 흐림산청16.3℃
  • 흐림거제17.4℃
  • 흐림남해17.4℃
가막만 웅천친수공간 6,600㎡ 구간 엽낭게 장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가막만 웅천친수공간 6,600㎡ 구간 엽낭게 장관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자연생태계 회복과 파괴 거듭될 것
-저서생물이 활동할 수 있는 배려 필요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자연생태계 회복과 파괴 거듭될 것
-저서생물이 활동할 수 있는 배려 필요

 

 

[포맷변환]엽.jpg

 

웅천인공해수욕장 드넓은 모래사장에 바다생물들이 춤을 추고 있다. 바로 엽낭게다. 모래사장이 드러날 때 장도 입구에서 야외무대 앞까지 어림잡아 6,600㎡정도다. 작은 생물이지만 활동하는 장면을 자세히 보면 장관이다.

웅천인공해수욕장은 지난 2009년 웅천택지개발사업의 일환으로 해변에 모래사장을 만들어 친수공간으로 만들어졌다. 폭 60~100m, 길이 360m의 인공해수욕장은 설계기준으로 7만245㎥의 모래가 투입되었다. 여수시가 야심차게  해양 휴식공간으로 송림과 해변벤치 등을 설치했다. 이는 싱가포르 센토사와 일본 도쿄 오다이바의 사례를 보고 고품격 연안 친수공간의 해변공원을 꿈꾼 것이었다. 그러나 2010년 해파리의 급습으로 해수욕장을 폐쇄하라는 목소리가 높았던 곳이기도 하다. 
 
10년이 지난 지금 웅천인공해수욕장은 해수욕 기능보다 연안친수공간인 해변공원 역할로 바뀌었다. 
 
엽낭게는 copimera globosa 몸통과 다리가 좌우대칭. 전체적으로 황갈색 바탕에 짙거나 옅은 갈색의 작은 반점들이 불규칙적으로 흩어져 있다. 등딱지 크기는 1cm 정도다. 웅천모래사장에 굴을 파고 살아가는 녀석은 ‘달랑게’(해양보호생물)와 함께 환경의 변화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 이들이 활동하지 않을 때는 모래와 거의 같은 몸 색으로 위장하고 있어 알아보기 쉽지 않다. 먹이 먹는 모습이 아주 귀엽다. 먹이는 모래로 먹으면서 뱉어내는 방식으로 바로바로 둥근 갱단을 만든다. 주 서식지는 서남해안으로 모래가 있는 곳에서 볼 수 있다. 웅천인공친수공간은 모래가 유입되면서 서식장소로 알맞아 엽낭게 등 생물들을 춤추게 하고 있다. 
 

KakaoTalk_20190827_202118215.jpg
사진>모래와 거의 같은 몸 색으로 위장하고 있어 알아보기 쉽지 않다.

 

KakaoTalk_20190827_202115972.jpg
<사진>모래로 먹으면서 뱉어내는 방식으로 바로바로 둥근 갱단을 만든다.


이처럼 연안은 관리방향에 따라 그 활용방안이 변할 수밖에 없다. 곧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자연생태계의 모습은 파괴와 회복을 거듭하게 되는 것이다. 이제 해파리로 인한 해수욕장의 개장이 불가하다면 그 대안으로 체험학습장을 제안한다. 인공해수욕장에 인공으로 그 환경에 맞는 이매패류를 살포한다면 그 가능성을 높을 것으로 판단한다. 웅천-항도간 다리가 완성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을 것이다. 이때를 대비하고 2026국제섬박람회도 미리 준비해야겠다.
 
한해광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