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3.9℃
  • 맑음10.2℃
  • 맑음철원9.6℃
  • 맑음동두천11.7℃
  • 구름많음파주10.8℃
  • 맑음대관령5.9℃
  • 맑음백령도14.7℃
  • 맑음북강릉13.8℃
  • 맑음강릉15.3℃
  • 맑음동해12.8℃
  • 맑음서울15.5℃
  • 맑음인천15.4℃
  • 맑음원주12.5℃
  • 맑음울릉도14.3℃
  • 맑음수원13.5℃
  • 맑음영월10.5℃
  • 맑음충주10.3℃
  • 구름조금서산11.5℃
  • 맑음울진14.5℃
  • 맑음청주14.6℃
  • 맑음대전13.4℃
  • 맑음추풍령9.8℃
  • 맑음안동11.9℃
  • 맑음상주11.0℃
  • 구름조금포항17.2℃
  • 맑음군산13.8℃
  • 맑음대구14.4℃
  • 맑음전주14.9℃
  • 구름많음울산15.3℃
  • 구름많음창원15.2℃
  • 맑음광주15.8℃
  • 구름많음부산17.2℃
  • 구름조금통영16.8℃
  • 맑음목포16.5℃
  • 맑음여수18.3℃
  • 맑음흑산도15.2℃
  • 구름많음완도17.1℃
  • 맑음고창14.0℃
  • 맑음순천11.3℃
  • 맑음홍성(예)11.6℃
  • 맑음제주18.4℃
  • 맑음고산19.0℃
  • 맑음성산17.1℃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1.8℃
  • 맑음강화11.5℃
  • 맑음양평11.6℃
  • 구름많음이천10.5℃
  • 맑음인제9.6℃
  • 맑음홍천11.4℃
  • 맑음태백7.8℃
  • 맑음정선군9.1℃
  • 맑음제천8.3℃
  • 맑음보은9.9℃
  • 맑음천안9.4℃
  • 구름조금보령13.7℃
  • 맑음부여11.8℃
  • 맑음금산9.6℃
  • 맑음부안13.8℃
  • 맑음임실9.6℃
  • 구름조금정읍12.9℃
  • 맑음남원12.6℃
  • 맑음장수8.5℃
  • 맑음고창군12.3℃
  • 맑음영광군13.8℃
  • 구름조금김해시17.3℃
  • 맑음순창군11.6℃
  • 구름조금북창원13.7℃
  • 구름많음양산시16.1℃
  • 맑음보성군14.2℃
  • 맑음강진군14.2℃
  • 맑음장흥12.3℃
  • 맑음해남11.8℃
  • 구름조금고흥12.9℃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9.7℃
  • 맑음광양시17.0℃
  • 맑음진도군13.6℃
  • 맑음봉화8.7℃
  • 맑음영주9.7℃
  • 맑음문경10.8℃
  • 맑음청송군9.7℃
  • 맑음영덕13.7℃
  • 맑음의성10.3℃
  • 맑음구미11.4℃
  • 맑음영천13.0℃
  • 구름조금경주시13.4℃
  • 맑음거창11.0℃
  • 맑음합천11.5℃
  • 맑음밀양13.0℃
  • 맑음산청11.5℃
  • 구름많음거제18.5℃
  • 맑음남해15.8℃
법률칼럼-카메라를 이용한 범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법률칼럼-카메라를 이용한 범죄

카메라를 이용한 범죄

 

1-1법률한변호사님프로필사진.jpg

한정윤 변호사


1. 카메라 등을 이용하여 촬영하는 행위가 범죄행위가 되는 경우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약칭 : 성폭력처벌법)에서는, 카메라나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갖춘 기계장치를 이용하여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를 촬영대상자의 의사에 반하여 촬영한 자는 대하여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즉, 카메라 등을 이용해서 타인의 의사에 반해서 타인의 신체를 촬영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처벌을 받게 된다. 

2. 인터넷 화상채팅을 하다가 상대방이 신체 부위를 노출하자 휴대전화를 이용해 ‘컴퓨터 화면’을 촬영하였다면?

우리 판례는, 「촬영의 대상은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라고 보아야 함이 문언상 명백하므로 위 규정의 처벌 대상은 ‘다른 사람의 신체 그 자체’를 카메라 등 기계장치를 이용해서 ‘직접’ 촬영하는 경우에 한정된다」고 판시하였다.
따라서 다른 사람의 신체 이미지가 담긴 영상을 촬영하는 행위는 성폭력처벌법으로 처벌받지 않는다. 

3. 카메라 기능이 탑재된 휴대폰으로 여성의 치마 속을 촬영하던 도중 경찰관에게 발각되어 저장버튼을 누르지 않고 촬영을 종료하였다면?

우리 판례는, 「최근 기술문명의 발달로 등장한 디지털카메라나 동영상 기능이 탑재된 휴대전화 등의 기계장치는, 촬영된 영상정보가 사용자 등에 의해 전자파일 등의 형태로 저장되기 전이라고 하더라도 일단 촬영이 시작되면 곧바로 그 촬영된 피사체의 영상정보가 기계장치 내의 RAM(Random Access Memory) 등 주기억장치에 입력되어 임시저장 되었다가 이후 저장명령이 내려지면 기계장치 내의 보조기억장치 등에 저장되는 방식을 취하는 경우가 많고, 이러한 저장방식을 취하고 있는 카메라 등 기계장치를 이용하여 동영상 촬영이 이루어졌다면 그 범행은 촬영 후 일정한 시간이 경과하여 그 영상정보가 그 기계장치 내의 주기억장치 등에 입력됨으로써 이미 기수에 이르는 것이지, 그 촬영된 영상정보가 전자파일 등의 형태로 영구저장되지 않은 채 사용자에 의해 강제종료되었다는 이유만으로 미수에 그쳤다고 볼 수는 없다」라고 판시하였다.
즉, 촬영을 시작하여 일정한 시간이 경과하였다면 설령 촬영 중 경찰관에게 발각되어 저장버튼을 누르지 않고 촬영을 종료하였더라도 위 범행은 미수가 아니라 이미 기수에 이른 것이어서 성폭력처벌법상의 기수 책임을 지게 된다.

이와 같은 범죄는 그 유통으로 인한 피해 또한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이므로, 범죄행위 이후의 처벌도 중요하겠지만, 근절을 위한 예방책도 필요하겠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