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속초20.1℃
  • 흐림19.4℃
  • 흐림철원19.7℃
  • 흐림동두천19.3℃
  • 흐림파주19.3℃
  • 흐림대관령12.0℃
  • 흐림백령도20.6℃
  • 흐림북강릉15.7℃
  • 흐림강릉16.7℃
  • 흐림동해15.5℃
  • 흐림서울20.8℃
  • 흐림인천21.2℃
  • 흐림원주17.5℃
  • 비울릉도15.3℃
  • 흐림수원19.0℃
  • 흐림영월15.5℃
  • 흐림충주16.7℃
  • 흐림서산16.6℃
  • 흐림울진16.3℃
  • 비청주16.2℃
  • 비대전16.5℃
  • 흐림추풍령15.6℃
  • 비안동15.6℃
  • 흐림상주15.6℃
  • 비포항18.1℃
  • 흐림군산16.7℃
  • 비대구16.7℃
  • 비전주17.4℃
  • 비울산17.0℃
  • 비창원16.4℃
  • 비광주16.9℃
  • 비부산17.2℃
  • 흐림통영17.6℃
  • 비목포17.9℃
  • 비여수17.8℃
  • 비흑산도17.0℃
  • 흐림완도17.9℃
  • 흐림고창17.2℃
  • 흐림순천16.5℃
  • 비홍성(예)16.3℃
  • 비제주19.5℃
  • 흐림고산19.2℃
  • 흐림성산21.3℃
  • 비서귀포20.8℃
  • 흐림진주17.2℃
  • 흐림강화19.6℃
  • 흐림양평18.5℃
  • 흐림이천17.0℃
  • 흐림인제18.8℃
  • 흐림홍천18.9℃
  • 흐림태백12.7℃
  • 흐림정선군14.7℃
  • 흐림제천15.4℃
  • 흐림보은15.8℃
  • 흐림천안15.3℃
  • 흐림보령16.6℃
  • 흐림부여16.1℃
  • 흐림금산16.4℃
  • 흐림부안16.8℃
  • 흐림임실16.1℃
  • 흐림정읍16.8℃
  • 흐림남원16.5℃
  • 흐림장수15.2℃
  • 흐림고창군17.0℃
  • 흐림영광군17.1℃
  • 흐림김해시17.2℃
  • 흐림순창군16.5℃
  • 흐림북창원16.4℃
  • 흐림양산시17.4℃
  • 흐림보성군17.4℃
  • 흐림강진군17.8℃
  • 흐림장흥17.7℃
  • 흐림해남17.5℃
  • 흐림고흥17.0℃
  • 흐림의령군17.5℃
  • 흐림함양군16.2℃
  • 흐림광양시16.9℃
  • 흐림진도군17.7℃
  • 흐림봉화14.8℃
  • 흐림영주15.4℃
  • 흐림문경15.3℃
  • 흐림청송군15.6℃
  • 흐림영덕16.7℃
  • 흐림의성17.4℃
  • 흐림구미16.6℃
  • 흐림영천16.9℃
  • 흐림경주시16.9℃
  • 흐림거창15.7℃
  • 흐림합천17.0℃
  • 흐림밀양17.3℃
  • 흐림산청16.3℃
  • 흐림거제17.4℃
  • 흐림남해17.4℃
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논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논란

-기타 지역 배출허용기준치는 1ppm, 돼지아파트 측정해보니 162ppm
-여수기후환경과,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소에 분뇨오폐수 분석 의뢰

-기타 지역 배출허용기준치는 1ppm, 돼지아파트 측정해보니 162ppm
-여수기후환경과,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소에 분뇨오폐수 분석 의뢰

 

[크기변환]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일명 돼지아파트,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논란6.jpg

 

돼지분료로 의심되는 수상한 액체를 약 1시간 30분 정도 무단방류(13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소라면 복산3리에 소재하고 있는 S농장영농조합 일명 돼지아파트가 인근 주민들의 민원으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일명 돼지아파트,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논란3.jpg

>13일 인근 주민이 돼지아파트에서 무단방출 중인 의문의 액체를 채집하는 동영상 캡처

 

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일명 돼지아파트,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논란2.jpg

>현재 여수시 기후환경과에서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소에 분뇨오폐수 분석 의뢰 중인 내용물과 같은 액체

사)ECO-PLUS21은 S농장영농조합(이하 돼지아파트) 인근 주민들의 요청으로 19일 오후 8시30분경 환경모니터링을 통해 악취 검사와 미세먼지측정을 했다.
 

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일명 돼지아파트,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논란.jpg

>현장 모니터링 중


공기포집기를 이용하여 돼지아파트부지 경계선상인 10M거리에서 냄새측정을 했다. 기타지역 배출허용 기준치는 1ppm인데 현장 측정은 162ppm으로 직접 모니터링을 하고도 믿기 어려운 수치가 나왔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소에 분뇨오폐수 분석 의뢰7.jpg

>현장 풍향풍속
 

소라면 복산3리 S농장영농조합 일명 돼지아파트, 의문의 액체 무단방류 4.jpg

>기타지역 기준치의 160배가 넘는 상상할 수 없는 수치


미세먼지는 당일 여수시의 측정발표에 3배가 넘는 아주나쁨의 결과치가 나왔다. 패널로 참석한 시민A씨는 “사람이 살기 힘든 악취다. 옛날 시골 재래식 화장실도 이보다는 역겹지 않았던 것 같다.” 라고 하며 직접관능법 최악인 5등급에 체크를 했다. 다섯명의 패널 모두 5등급에 표기를 했으며 악취에 헛구역질을 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다. 이 직접관능법은 사)ECO-PLUS21 환경모니터링 3년 만에 처음 나온 최악의 결과다.


문제가 되고 있는 이곳은 지난해 2017년 12월21일 여수시장으로부터 가축분뇨배출시설 설치허가를 받았다. 2018년 10월 15일 퇴비사규모를 120.75 ㎡에서 220.45 ㎡ 규모로 변경허가를 하여 같은 해 10월 22일 준공검사 완료를 하여 운영해 오다가 올해 7월 17일 다시 한 번 배출시설 규모 변경을 했다.

인근 주민들은 “최고급 가축분뇨배출시설을 갖췄다는데 1년도 안 되어 이렇게 분료배출과 악취에 살수가 없다. 그런데 이곳에 2차 3차 돼지아파트가 허가를 받아 공사 중이다.” 라고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한편, 여수시기후환경과 담당자는 “현재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소에 분뇨오폐수 분석 의뢰를 해둔 상태다. 기준치가 넘는 결과가 나오면 즉각  검찰수사 의뢰와 행정처분을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단속을 나갔을 때 돼지아파트측은 당담공무원에게 “하필 점심시간에 정화시설이 막혀서 액비가 방출된 것 같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한다.
 
김영주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