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속초21.9℃
  • 흐림26.9℃
  • 흐림철원26.4℃
  • 흐림동두천26.2℃
  • 흐림파주25.3℃
  • 흐림대관령18.2℃
  • 구름많음백령도22.7℃
  • 흐림북강릉21.9℃
  • 흐림강릉24.5℃
  • 흐림동해19.8℃
  • 흐림서울27.5℃
  • 흐림인천24.9℃
  • 흐림원주24.3℃
  • 비울릉도20.6℃
  • 흐림수원26.1℃
  • 흐림영월20.9℃
  • 흐림충주22.6℃
  • 흐림서산22.7℃
  • 흐림울진19.9℃
  • 흐림청주23.7℃
  • 흐림대전22.9℃
  • 흐림추풍령18.7℃
  • 비안동20.3℃
  • 흐림상주20.0℃
  • 비포항21.4℃
  • 흐림군산23.0℃
  • 비대구19.5℃
  • 흐림전주23.5℃
  • 비울산20.8℃
  • 비창원19.9℃
  • 비광주21.9℃
  • 비부산21.1℃
  • 흐림통영22.0℃
  • 비목포22.5℃
  • 비여수20.2℃
  • 흐림흑산도19.0℃
  • 흐림완도21.6℃
  • 흐림고창22.1℃
  • 흐림순천20.2℃
  • 흐림홍성(예)24.3℃
  • 비제주23.5℃
  • 흐림고산22.7℃
  • 흐림성산22.8℃
  • 비서귀포22.6℃
  • 흐림진주19.3℃
  • 흐림강화23.5℃
  • 흐림양평
  • 흐림이천24.3℃
  • 흐림인제26.1℃
  • 흐림홍천26.5℃
  • 흐림태백18.6℃
  • 흐림정선군19.9℃
  • 흐림제천21.2℃
  • 흐림보은21.0℃
  • 흐림천안21.9℃
  • 구름많음보령22.7℃
  • 흐림부여23.1℃
  • 흐림금산21.5℃
  • 흐림부안23.2℃
  • 흐림임실21.8℃
  • 흐림정읍21.6℃
  • 흐림남원20.5℃
  • 흐림장수20.7℃
  • 흐림고창군22.2℃
  • 흐림영광군22.8℃
  • 흐림김해시21.4℃
  • 흐림순창군21.3℃
  • 흐림북창원19.7℃
  • 흐림양산시21.3℃
  • 흐림보성군20.7℃
  • 흐림강진군21.7℃
  • 흐림장흥21.6℃
  • 흐림해남21.8℃
  • 흐림고흥21.2℃
  • 흐림의령군19.5℃
  • 흐림함양군19.5℃
  • 흐림광양시20.6℃
  • 흐림진도군22.6℃
  • 흐림봉화19.9℃
  • 흐림영주20.4℃
  • 흐림문경20.8℃
  • 흐림청송군19.4℃
  • 흐림영덕20.5℃
  • 흐림의성21.5℃
  • 흐림구미20.4℃
  • 흐림영천20.4℃
  • 흐림경주시20.3℃
  • 흐림거창19.1℃
  • 흐림합천18.8℃
  • 흐림밀양19.2℃
  • 흐림산청19.5℃
  • 흐림거제21.9℃
  • 흐림남해19.6℃
<농사는 자연이다>-3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농사는 자연이다>-3

꽃도 먹을 것 많은 토양에서 많이 핀다
-영취산진달래 산성토양 잘 자란다

꽃도 먹을 것 많은 토양에서 많이 핀다
-영취산진달래 산성토양 잘 자란다

 

KakaoTalk_20190410_150252713.jpg

경상대학교 학술연구교수 하병연

 

 토양의 산도는 토양 중에 있는 활성 수소이온(H+) 농도를 측정하여 pH 7.0을 중성으로 하여 이보다 낮으면 산성토양, 높으면 알카리성 토양이라고 한다. 산성 토양이라고 해서 환경오염과 독성이 심한 죽은 토양이 아니고 염기성 이온인 칼슘이온(Ca++)과 마그네슘이온(Mg++) 양보다 상대적으로 수소이온(H+) 양이 많은 토양을 말한다.
대부분의 작물은 산성에서 잘 자라지 않고 중성 토양 부근에서 잘 자라 토양 중 양분의 유효도를 함께 고려하여 pH 6.0~ 6.5 부근이 되도록 토양관리를 하는 것이 좋다.

 산성 토양에 잘 자라는 식물이 있다. 그 대표적인 것이 소나무(pH 5.0~5.5)와 진달래(pH 4.5~5.0)이다. 토양 pH가 중성 정도로 올라가면 소나무와 진달래는 생육 피해를 입고 그 자리에 활엽수가 자란다. 우리나라 전 국토가 소나무와 진달래가 많은 이유는 우리나라 산림지 토양의 산도가 대부분 산성토양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필자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2009년도에 여수 영취산 진달래 군락지 토양과 식물체를 각각 분석하여 무기양분이 진달래 생육과 꽃 개화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적이 있다. 그때 당시 진달래나무 생육과 꽃 상태가 양호한 GS칼텍스 쪽 정상 부근과 진달래 나무 생육과 꽃 상태가 좋지 않은 봉우재 부근을 각각 비교하여 분석하였는데 양쪽 다 토양 pH는 4.2~4.3 정도로 유사하였지만 GS칼텍스 쪽 정상 부근이 봉우재보다 토양 양분 함량이 대체적으로 높았고 꽃잎 내 양분 함량도 높아 무기 양분 함량이 높을수록 진달래 나무 생육과 꽃 개화 상태가 양호하다는 결론을 내린 적 있다.

 

 

2-1하병연진달래그림.png

박남훈 그림

 

결국 먹을 것이 많은 토양에서 꽃도 많이 핀다는 뻔한 이치이었다. 전국 3대 진달래 군락지 중에 하나인 영취산은 매년 3월말에서 4월초에 진달래가 만개하여 산 전체가 분홍빛으로 물든다. 이런 장관을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서는 진달래 생육에 적합한 토양관리와 양분관리가 필요하다. 해마다 변화하는 기후 환경과 여천공단 주변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꽃도 사람 돌보 듯 돌보아야 한다.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는 토양개량과 무기양분 공급을 위해 토양개량제와 화학비료를 꽃 주변 토양에 뿌려주면 된다. 축제의주인공인 진달래 나무를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에 대해 토양 비료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해 보는 것도 좋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