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속초22.4℃
  • 흐림28.0℃
  • 흐림철원26.0℃
  • 흐림동두천26.3℃
  • 흐림파주25.7℃
  • 흐림대관령18.7℃
  • 구름많음백령도22.7℃
  • 비북강릉22.1℃
  • 흐림강릉24.3℃
  • 흐림동해22.4℃
  • 흐림서울28.1℃
  • 흐림인천25.0℃
  • 흐림원주24.7℃
  • 비울릉도21.7℃
  • 흐림수원27.2℃
  • 흐림영월21.3℃
  • 흐림충주22.8℃
  • 흐림서산24.4℃
  • 흐림울진20.3℃
  • 흐림청주23.8℃
  • 흐림대전23.4℃
  • 흐림추풍령18.8℃
  • 흐림안동20.8℃
  • 흐림상주19.7℃
  • 비포항21.2℃
  • 흐림군산23.1℃
  • 비대구19.3℃
  • 흐림전주23.3℃
  • 비울산20.9℃
  • 비창원19.3℃
  • 흐림광주22.8℃
  • 비부산20.8℃
  • 흐림통영21.1℃
  • 비목포22.8℃
  • 비여수19.8℃
  • 비흑산도18.8℃
  • 흐림완도21.5℃
  • 흐림고창23.2℃
  • 흐림순천20.1℃
  • 흐림홍성(예)24.3℃
  • 흐림제주24.0℃
  • 흐림고산22.6℃
  • 흐림성산22.8℃
  • 비서귀포22.9℃
  • 흐림진주19.2℃
  • 흐림강화24.1℃
  • 흐림양평0.0℃
  • 흐림이천25.0℃
  • 흐림인제27.2℃
  • 흐림홍천27.0℃
  • 흐림태백18.0℃
  • 흐림정선군19.8℃
  • 흐림제천21.7℃
  • 흐림보은21.5℃
  • 흐림천안22.3℃
  • 흐림보령23.0℃
  • 구름많음부여23.7℃
  • 흐림금산22.4℃
  • 흐림부안22.8℃
  • 흐림임실22.6℃
  • 흐림정읍21.1℃
  • 흐림남원22.2℃
  • 흐림장수22.2℃
  • 흐림고창군22.5℃
  • 흐림영광군23.2℃
  • 흐림김해시20.2℃
  • 흐림순창군21.8℃
  • 흐림북창원19.2℃
  • 흐림양산시21.2℃
  • 흐림보성군20.7℃
  • 흐림강진군21.7℃
  • 흐림장흥22.0℃
  • 구름많음해남22.1℃
  • 흐림고흥21.0℃
  • 흐림의령군19.3℃
  • 흐림함양군19.6℃
  • 흐림광양시20.2℃
  • 흐림진도군22.4℃
  • 흐림봉화20.6℃
  • 흐림영주20.7℃
  • 흐림문경21.1℃
  • 흐림청송군19.5℃
  • 흐림영덕20.6℃
  • 흐림의성22.0℃
  • 흐림구미20.6℃
  • 흐림영천20.2℃
  • 흐림경주시20.5℃
  • 흐림거창19.3℃
  • 흐림합천19.0℃
  • 흐림밀양19.3℃
  • 흐림산청19.5℃
  • 흐림거제21.4℃
  • 흐림남해19.5℃
우동식의 <詩 읽어주는 남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우동식의 <詩 읽어주는 남자>

풀리는 것은 강하다. ...그리고 그 바람은, 네게서 내게서 온다.

우동식의 <詩 읽어주는 남자>

바람의 이유

박혜연

내 안에서 바람이 풀려 나왔지
너는 그 바람을 잡고 내게로 왔다
풀리는 것들은 부드럽고 강하다
햇살이 풀려서 나무가 자라고
바다가 풀려서 섬이 자라고
내가 풀려서 네가 자란다
나는 풀리는 혀로 너를 핥는다
나는 풀리는 눈으로 너를 읽는다
나는 풀리는 귀로 너를 듣는다
너는 풀리면서  꽃으로 피고
너는 풀리면서 수평선 별로 뜨고
너는 풀리면서 사랑을 한다
네 속에 바람이 불 때
그 바람을 잡고 내게로 돌아온다
바람은 바다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네 속에서 불어오는 것이다
내 속에서 네가 돌아오듯이
네 속에서 내가 돌아온다

///詩詩한 이야기///
풀리는 것은 강하다. ...그리고 그 바람은, 네게서 내게서 온다.

167772929_Qq0fd3LR_b367b6cebece50c29cba6e48b50c6f1c59a7808c.jpg


사물에 대한 치밀한 관찰과 이미지의 형상화 작업은 그 사물의 깊은 곳을 살펴보고 난 뒤에라야 가능한일이다. 그 사물과 거리를 두고 오랫동안 머물면서 내면을 들여다보고 밑바닥까지 구석구석을 보아야 하고 그 사물의 모든 것을 살펴야 한다. 사물의 내면을 치밀하게 살필 때 좋은 시가 나오기 마련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물의 의미를 통찰하는 시선이 필요하다. 순간순간을 놓치지 않고 그 순간을 영원한 것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은 사물을 깊이 응시하는 시선과 교감을 통한 사유에서 온다.
박혜연 시인은 현재 (사)한국문인협회 여수지부장이다 그의 첫 시집 【붉은 활주로】 에 실려 있는 <바람의 이유>는 응시와 사유를 통해 보이지 않는 것을 보면서 바람의 속성과 실체를 이야기하고 있다. 바람의 혀를 보았고 바람의 눈을 보았고 바람의 귀를 보았다. 그리고 그 바람이 되어 바람의 풀리는 혀로 핥았고 바람의 풀리는 눈으로 읽었고 바람의 풀리는 귀로 들었다. 그 바람은 다분히 풀리는 바람으로서 자유로운 영혼이다. 생명을 불어넣는 바람이다.
이 바람 속에는 우주를 향하는 길이 있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이 보인다.
시인은 바람과 소통하면서 사유의 폭을 확장하고 있으며 내면의 깊은 의미를 성찰하는 기회로 삼는다. 싱그러운 봄 날 생명이 약동하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풀리는 것은 강하다. 그리고 그 바람은 바다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네게서 내게서 온다. 그 바람은 희망(希)이고 욕망(欲)이고 바람(風)이다. 서정주 시인은 “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었다고 했다. 인생의 80%는 바람 때문에 산다는 것이다. 강한 바람 센바람만 있는 것이 아니다. 풀리는 바람이 있다, 봄  바람이 있다. 풀리면서 꽃은 피고 풀리면서 수평선 별은 뜨고 풀리면서 사랑을 한다. 내 안에서 바람이 풀려 나온다.  

                                                                우동식 <시인, 낭송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