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수)

  • 흐림속초15.9℃
  • 연무12.3℃
  • 흐림철원11.7℃
  • 흐림동두천12.2℃
  • 흐림파주11.3℃
  • 흐림대관령13.6℃
  • 비백령도8.2℃
  • 흐림북강릉19.4℃
  • 흐림강릉21.3℃
  • 흐림동해17.0℃
  • 연무서울13.3℃
  • 연무인천12.7℃
  • 흐림원주13.5℃
  • 연무울릉도17.1℃
  • 연무수원15.3℃
  • 흐림영월13.4℃
  • 흐림충주13.3℃
  • 흐림서산14.6℃
  • 흐림울진15.7℃
  • 연무청주15.4℃
  • 연무대전15.2℃
  • 구름많음추풍령16.0℃
  • 연무안동15.1℃
  • 흐림상주14.6℃
  • 연무포항19.4℃
  • 흐림군산15.6℃
  • 연무대구16.8℃
  • 흐림전주18.3℃
  • 연무울산16.3℃
  • 연무창원16.6℃
  • 연무광주16.5℃
  • 연무부산17.2℃
  • 흐림통영15.5℃
  • 연무목포14.7℃
  • 연무여수14.4℃
  • 비흑산도11.8℃
  • 흐림완도15.1℃
  • 흐림고창15.8℃
  • 흐림순천15.7℃
  • 연무홍성(예)13.7℃
  • 흐림제주19.4℃
  • 흐림고산16.4℃
  • 구름많음성산17.6℃
  • 흐림서귀포17.5℃
  • 흐림진주15.8℃
  • 흐림강화11.4℃
  • 흐림양평13.0℃
  • 흐림이천12.6℃
  • 흐림인제13.5℃
  • 흐림홍천12.7℃
  • 흐림태백16.0℃
  • 흐림정선군13.0℃
  • 흐림제천14.0℃
  • 흐림보은17.1℃
  • 흐림천안15.3℃
  • 흐림보령16.9℃
  • 흐림부여14.8℃
  • 흐림금산15.4℃
  • 흐림부안15.8℃
  • 흐림임실14.5℃
  • 흐림정읍17.4℃
  • 흐림남원15.3℃
  • 흐림장수16.2℃
  • 흐림고창군16.0℃
  • 흐림영광군14.9℃
  • 흐림김해시17.9℃
  • 흐림순창군15.2℃
  • 흐림북창원18.5℃
  • 흐림양산시18.3℃
  • 흐림보성군14.8℃
  • 흐림강진군16.0℃
  • 흐림장흥15.0℃
  • 흐림해남14.5℃
  • 흐림고흥15.6℃
  • 흐림의령군15.9℃
  • 흐림함양군12.8℃
  • 흐림광양시16.2℃
  • 흐림진도군15.5℃
  • 흐림봉화16.2℃
  • 흐림영주14.4℃
  • 흐림문경14.3℃
  • 흐림청송군15.9℃
  • 흐림영덕18.9℃
  • 흐림의성17.1℃
  • 흐림구미15.5℃
  • 흐림영천17.7℃
  • 흐림경주시17.4℃
  • 흐림거창13.6℃
  • 흐림합천15.0℃
  • 흐림밀양15.5℃
  • 흐림산청13.5℃
  • 흐림거제18.2℃
  • 흐림남해14.1℃
우동식의 <시 읽어주는 남자 >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우동식의 <시 읽어주는 남자 >

손을 모아 기도하는 듯 소복소복 담았다가,
하얀 꽃잎을 활짝 펼치는....

 

 

우동식의 <시 읽어주는 남자 >

 

목련쇼

 

우동식

 

전화가 왔다

잘사냐?

목련꽃이 피었는데 하늘궁궐 모델쇼 같다야

 

합장한 도도한 시선

캣워크 런어웨이

나무 끝에서 읽는 강렬한 시 그림

꽃부터 피는 지붕 한 채의 몰입

몇 초간의 사랑 후

확 저버리는 꽃불

의식을 치른 후 슬럼프를 생각하는데

 

또 전화 한통이 왔다

친구야

목련꽃이 다 지는데

똥 닦은 휴지 같다야

 

 

 

 

백목련

 

우동식

 

 

 

참한 여인네는

왜 소복을 반쯤 벗고

속치마를 휘날리고 난리야

 

근데

햇살은 왜 자꾸

몸을 더듬고 열을 올리고 지랄이야

 

저 바람은

왜 또 하얀 저고리를

치켜들어 올리고 자빠졌나

 

바람 난 봄이

미쳤나

 

나는 왜 또

몸이 근질근질 지랄옘병 이야

 

천형이야

 

-----詩詩한 이야기

 손을 모아 기도하는 듯 소복소복 담았다가,

 하얀 꽃잎을 활짝 펼치는....

 

KakaoTalk_20190305_180946490.jpg

 

여수시 상암동에는 진달래 군락지인 명산 영취산이 있고 그 아래는 상암초등학교 교정과 상암교회가 나란히 앉아있다. 필자는 그 근처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상암교회 앞뜰에 있는 목련 나무에서 봉긋하게 기도하는 손 같은 꽃봉오리가 솟는 것을 몇 일전 보았다. 몇 년 전에 그 자리에서 너무나 목련꽃이 탐스럽고 예뻐서 심취하였다가 쓴 시가< 목련쇼>이다. 순백의 탐스러운 자태와 우아하고 귀족적이며 고고하면서도 경건하게 손을 모아 기도하는 듯 소복소복 담았다가 손을 열면서 하얀 꽃잎을 활짝 펼치는 것이 얼마나 건사한지 교회 종탑 십자가와 어울러져 경건하기까지 했다.

하늘궁궐에서 하얀 소복을 입은 모델들이 모델쇼를 하는 것 같았다. 그 모델쇼는 도도했고 강렬했으며 꽃불로 타오르는 듯 뜨거웠다. 어떤 의식보다도 몰입이 되었다,

나는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서 그 의식을 담았고 멀고 가까운 지인들에게 퍼 날랐다. 그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에 교회앞마당 뜰에 깔려 있는 목련꽃들을 보게 되었다. 누렇게 변모되고 구겨진 모습들이 똥 닦은 휴지같았다, 화무십일홍( 花無十日紅)이라 했지만 전화 한통이 채 끝나기도 전에 그 화려함도 아름다움도 고고하고 품격 있는 꽃도 떨어져 버리는 것처럼 인생이 바로 그런 게 아닌 가 반추 해 보는 계기가 된다, 또 다른 한편의 시 역시, 교회 앞에 있는 상암초등학교 운동장 언저리에 있는 <백목련>을 보면서 적은 것이다.

이곳의 목련은 다른 목련이 다 지고 나면 늦게 서야 피고는 어느 목련보다 허느적 거리는 것 같다. 학교 교장선생님은 그 목련을 한참이나 검색하시더니 백목련이라 하셨다.

봄바람이 살랑거리는 오후, 운동장 곁 팔각정에서 교장선생님과 목련차를 나누어 마시면서 고목 같은 목련나무 곁가지에서 흐드러지게 핀 목련꽃을 한참이나 바라보았다. 마치 하얀 소복을 입은 참한 여인네로 보였다.

그 여인은 속치마를 흩날리고, 햇살은 몸을 더듬거리고, 바람은 자꾸 하얀 저고리를 치켜 올리고 지랄 난리다. 봄바람이 분다. 지랄옘병 몸이 근질근질하다 천형이다.

오 내 사랑 목련화야 그대 내 사랑 목련화야 희고 순결한 그대 모습 봄에 온 가인과 같고 추운 겨울을 헤치고 온 봄 길잡이 목련화는 새 시대의 선구자요 배달의 얼이로다

하얀 목련이 필 때면 다시 생각나는 사람 봄비 내린 거리마다 슬픈 그대 뒷모습 하얀 눈이 내리던 어느 날 우리 따슷한 기억들 언제까지나 내 사랑이어라 내 사랑이어라 떠난 봄처럼 다시 목련은 피어나고 아픈 가슴 빈자리엔 하얀 목련이 진다

우리는 하노이 정상회담을 통하여 세계평화의 진정한 봄을 기대 했다. 그러나 봄은 왔지만 아직 봄은 아니다. 아픈 가슴 빈자리엔 하얀 목련이 지고 떠난 봄처럼 다시 봄은 오고 내 사랑 목련은 시대의 선구자로 피어 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