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맑음속초19.7℃
  • 구름많음24.9℃
  • 구름많음철원25.8℃
  • 구름많음동두천26.0℃
  • 구름많음파주24.6℃
  • 구름많음대관령21.1℃
  • 흐림백령도17.8℃
  • 구름조금북강릉19.4℃
  • 맑음강릉22.0℃
  • 맑음동해17.5℃
  • 구름많음서울26.8℃
  • 구름많음인천23.6℃
  • 구름조금원주26.2℃
  • 맑음울릉도22.9℃
  • 구름조금수원26.0℃
  • 맑음영월26.1℃
  • 구름조금충주26.5℃
  • 구름많음서산24.3℃
  • 맑음울진18.7℃
  • 구름많음청주26.2℃
  • 구름많음대전25.8℃
  • 구름많음추풍령23.8℃
  • 맑음안동26.1℃
  • 흐림상주24.6℃
  • 구름조금포항22.9℃
  • 흐림군산24.3℃
  • 맑음대구26.2℃
  • 흐림전주24.7℃
  • 구름많음울산23.5℃
  • 구름많음창원23.0℃
  • 흐림광주22.7℃
  • 구름많음부산22.6℃
  • 흐림통영21.4℃
  • 흐림목포20.2℃
  • 흐림여수20.0℃
  • 비흑산도15.6℃
  • 흐림완도17.7℃
  • 구름많음고창23.4℃
  • 흐림순천21.1℃
  • 흐림홍성(예)25.1℃
  • 구름많음제주22.5℃
  • 흐림고산21.9℃
  • 흐림성산18.2℃
  • 비서귀포18.9℃
  • 구름많음진주22.9℃
  • 흐림강화23.1℃
  • 구름많음양평25.0℃
  • 맑음이천25.5℃
  • 구름많음인제25.8℃
  • 구름많음홍천25.8℃
  • 구름조금태백25.2℃
  • 구름조금정선군26.3℃
  • 맑음제천25.5℃
  • 흐림보은24.6℃
  • 구름많음천안25.7℃
  • 흐림보령21.4℃
  • 구름많음부여24.4℃
  • 구름많음금산24.8℃
  • 구름많음25.2℃
  • 흐림부안24.5℃
  • 구름많음임실22.7℃
  • 흐림정읍24.1℃
  • 구름많음남원23.8℃
  • 구름많음장수23.1℃
  • 구름많음고창군23.5℃
  • 흐림영광군22.9℃
  • 구름많음김해시25.3℃
  • 구름많음순창군24.1℃
  • 구름많음북창원24.5℃
  • 구름많음양산시23.9℃
  • 흐림보성군21.0℃
  • 흐림강진군20.0℃
  • 흐림장흥20.1℃
  • 흐림해남19.7℃
  • 흐림고흥18.8℃
  • 구름많음의령군24.6℃
  • 구름많음함양군24.5℃
  • 흐림광양시21.8℃
  • 흐림진도군19.7℃
  • 맑음봉화24.0℃
  • 맑음영주25.9℃
  • 구름조금문경25.0℃
  • 맑음청송군26.3℃
  • 구름조금영덕24.4℃
  • 구름많음의성27.2℃
  • 흐림구미26.3℃
  • 구름조금영천25.8℃
  • 구름많음경주시26.8℃
  • 흐림거창24.3℃
  • 구름많음합천25.0℃
  • 맑음밀양25.6℃
  • 구름조금산청25.5℃
  • 흐림거제21.2℃
  • 흐림남해20.5℃
금보성작가의 춤추는 한글회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보성작가의 춤추는 한글회화

-문자가 살을 지닌 몸으로 거듭나는 세계를 펼치고 있어

 

 

-문자가 살을 지닌 몸으로 거듭나는 세계를 펼치고 있어

 

사본 -IMG_8770.jpg

7H1A2029.jpg

 

사본 -7H1A2045.jpg

 

사본 -7H1A2050.jpg

 

사본 -7H1A2051.jpg

 

한글1.jpg

 

한글회화를 구축한 금보성 작가 초대전이 328일 까지 여수미술관에서 전시중이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50회 전시기념으로 1월 인천 잇다스페이스와 2월 서울 금보성아트센터 그리고 3월은 고향 여수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작가는 고향 여수는 심장 같아 늘 마음 설레고 꽃잎처럼 여린 곳이다. 바다와 섬을 드나드는 뱃고동 소릴 듣고서 문학의 길을 가려다 어린 스무 살에 열었던 첫 전시는 그 시절 유행했던 詩畵展처럼 그림은 는 그림이었다고 말한다.

 

또한 뿌리가 문학이었기에 작가로서 흔들리지 않았다고 말하는 금작가는 회화를 전공하지 않았지만 다양한 장르와 재료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던 것은 철학과 문학이라는 사유 공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한다.

 

이번 금보성 작가의 고향 여수에서의 전시는 한글 자음과 모음의 적합한 배열의 재구성으로, 문자가 살을 지닌 몸으로 거듭나는 세계를 펼치고 있어 지역 문화예술에 새로운 장을 열고 있다.

 

 

 

 최향란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