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많음속초24.6℃
  • 박무21.3℃
  • 흐림철원19.9℃
  • 구름많음동두천20.7℃
  • 구름많음파주21.4℃
  • 구름많음대관령19.3℃
  • 박무백령도20.7℃
  • 흐림북강릉23.7℃
  • 흐림강릉24.4℃
  • 흐림동해22.9℃
  • 박무서울23.2℃
  • 박무인천24.0℃
  • 구름많음원주23.7℃
  • 비울릉도23.2℃
  • 연무수원24.8℃
  • 구름조금영월23.1℃
  • 구름많음충주24.1℃
  • 구름조금서산24.5℃
  • 흐림울진24.1℃
  • 박무청주24.6℃
  • 비대전24.4℃
  • 흐림추풍령23.1℃
  • 비안동23.0℃
  • 흐림상주23.7℃
  • 비포항25.2℃
  • 맑음군산24.1℃
  • 흐림대구24.7℃
  • 비전주23.6℃
  • 비울산24.8℃
  • 비창원26.2℃
  • 비광주24.8℃
  • 비부산26.1℃
  • 흐림통영26.7℃
  • 비목포25.3℃
  • 비여수25.7℃
  • 박무흑산도23.9℃
  • 흐림완도2.1℃
  • 흐림고창24.7℃
  • 흐림순천24.4℃
  • 박무홍성(예)24.0℃
  • 흐림제주28.6℃
  • 흐림고산27.3℃
  • 흐림성산26.9℃
  • 비서귀포26.4℃
  • 흐림진주25.7℃
  • 구름많음강화22.9℃
  • 흐림양평22.9℃
  • 흐림이천23.6℃
  • 흐림인제20.7℃
  • 흐림홍천23.1℃
  • 흐림태백21.3℃
  • 흐림정선군22.5℃
  • 구름많음제천23.0℃
  • 흐림보은23.4℃
  • 흐림천안23.3℃
  • 구름조금보령24.4℃
  • 구름많음부여23.9℃
  • 흐림금산23.3℃
  • 흐림부안24.5℃
  • 흐림임실23.7℃
  • 흐림정읍23.7℃
  • 흐림남원24.6℃
  • 흐림장수23.9℃
  • 흐림고창군24.7℃
  • 흐림영광군24.6℃
  • 흐림김해시25.3℃
  • 흐림순창군24.4℃
  • 흐림북창원25.2℃
  • 흐림양산시26.2℃
  • 흐림보성군25.6℃
  • 흐림강진군6.5℃
  • 흐림장흥1.1℃
  • 흐림해남6.9℃
  • 흐림고흥25.9℃
  • 흐림의령군25.5℃
  • 흐림함양군24.7℃
  • 흐림광양시25.3℃
  • 흐림진도군25.7℃
  • 흐림봉화22.9℃
  • 흐림영주22.6℃
  • 구름조금문경23.1℃
  • 흐림청송군22.7℃
  • 흐림영덕23.4℃
  • 흐림의성24.6℃
  • 흐림구미24.8℃
  • 흐림영천24.6℃
  • 흐림경주시24.6℃
  • 구름많음거창23.9℃
  • 흐림합천25.7℃
  • 흐림밀양24.9℃
  • 흐림산청24.5℃
  • 흐림거제26.8℃
  • 흐림남해26.4℃
외눈박이 윤형숙 열사를 기억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기자

외눈박이 윤형숙 열사를 기억하다!

순국열사들의 희생이
우리나라의 평화, 세계의 평화 물결로...

 

[크기변환]KakaoTalk_20190227_140850092.jpg

삼일절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열사의 정신을 이어가자는 물결이 전국 각지에서 일렁거렸다.

 

10대인 나와 비슷한 또래들은 31절에 대한 지식이 교과서에서 배운 것 정도이고 사실 그동안 좀 더 많은 생각을 하고 지내지는 않았다.
그래서 이번 삼일절 100주년을 맞이하여 희생된 사람들, 조국의 독립을 위해 고통을 감수 했던 선열들의 정신을 기억하고 우리지역의 열사 윤형숙 열사에 대해 알아보기로 했다.


사실 31운동의 대표적인 사람으로 우리가 흔히 아는 유관순 열사가 있다.
유관순 열사는 학생임에도 불구하고 남들보다 앞장서서 일제에 항거하고 독립운동을 주도했으며 체포된 후 죽기직전까지도 나라를 위해 싸웠다. 그때 유관순 열사의 나이는 놀랍게도 16살이었다. 나는 나와 같은 나이 유관순 열사가 대단하면서도 16살이면 아직은 부모님의 돌돔이 필요한 나이일 텐데 조국을 사랑한다는 죄로 처참한 희생을 당했다니 한편으로는 애잔하기까지 했다.


유관순 열사는 100주년 기념으로 건국훈장을 서훈 받았고 온 국민이 기억하고 있었지만 우리 여수지역 출신인 독립운동가 윤형숙 열사를 아는 사람은 드물어서 안타까웠다.
윤형숙 열사는 1919310일 전라남도 광주의 장날을 이용하여 만세시위를 계획하고 독립선언서를 인쇄하는 등 사전준비를 하였다.

당시 광주수피아여학교 재학 중이던 윤형숙은 광주교 천변에서 수백명의 관중을 지휘하며 만세를 외쳤다. 유관순 열사와 같은 학생의 신분인 여린 여학생 윤형숙은 팔이 잘리고 한쪽 눈을 잃는 끔찍한 일을 겪으면서도 독립운동을 멈추지 않았다.

 

윤형숙열사는 독립이 된 후에도 불구가 된 몸으로 "외눈박이 선생님, 외팔이 선생님"이라 불리며 전도와 문명 퇴치운동을 계속하였다.
안타깝게도 윤형숙 열사는 1950928일에 퇴각하던 인민군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윤형숙 열사는 2004년 노무현 정부 때 건국포장이 추서되었으나 유족이 없어 현재는 여수 시청 앞 게시판에 걸려있다고 한다.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란 요즘세대 우리는 상상도 못 할일을 조국의 독립을 위해 스스로 나서서 하셨으니 얼마나 위대한가!

윤형숙 열사를 비롯하여 희생된 모든 순국열사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나라의 평화, 세계의 평화 물결로 이어져 국가, 종교, 문화의 벽을 넘어서길 바래본다.

 

KakaoTalk_20190304_102945053.jpg

 

 김지웅 학생기자(구봉중학교 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