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구름많음속초16.8℃
  • 비19.4℃
  • 흐림철원18.8℃
  • 흐림동두천18.7℃
  • 흐림파주18.8℃
  • 구름많음대관령17.6℃
  • 비백령도15.0℃
  • 구름많음북강릉16.5℃
  • 구름많음강릉18.2℃
  • 구름조금동해17.1℃
  • 흐림서울20.0℃
  • 흐림인천19.6℃
  • 구름많음원주20.8℃
  • 비울릉도17.6℃
  • 흐림수원19.7℃
  • 흐림영월18.9℃
  • 흐림충주19.7℃
  • 구름많음서산19.9℃
  • 흐림울진17.0℃
  • 구름많음청주20.6℃
  • 구름많음대전20.3℃
  • 흐림추풍령18.1℃
  • 비안동18.0℃
  • 흐림상주18.7℃
  • 비포항20.5℃
  • 구름많음군산21.5℃
  • 흐림대구19.0℃
  • 구름많음전주21.4℃
  • 비울산19.0℃
  • 흐림창원18.8℃
  • 구름많음광주21.1℃
  • 흐림부산19.0℃
  • 흐림통영19.3℃
  • 비목포20.0℃
  • 비여수19.0℃
  • 흐림흑산도15.8℃
  • 흐림완도19.0℃
  • 구름많음고창20.9℃
  • 흐림순천19.5℃
  • 흐림홍성(예)20.0℃
  • 구름많음제주19.4℃
  • 흐림고산17.1℃
  • 구름많음성산17.5℃
  • 구름많음서귀포17.2℃
  • 흐림진주18.8℃
  • 흐림강화19.5℃
  • 흐림양평19.8℃
  • 구름많음이천19.4℃
  • 흐림인제19.0℃
  • 구름많음홍천19.8℃
  • 구름많음태백16.1℃
  • 구름많음정선군18.3℃
  • 흐림제천18.5℃
  • 흐림보은19.6℃
  • 구름많음천안18.8℃
  • 구름많음보령21.4℃
  • 구름많음부여20.3℃
  • 흐림금산18.5℃
  • 구름조금부안22.1℃
  • 흐림임실19.3℃
  • 구름조금정읍21.8℃
  • 흐림남원19.7℃
  • 흐림장수17.1℃
  • 구름많음고창군21.5℃
  • 구름조금영광군20.8℃
  • 구름많음김해시19.5℃
  • 흐림순창군21.2℃
  • 흐림북창원18.6℃
  • 구름많음양산시19.5℃
  • 흐림보성군19.9℃
  • 흐림강진군19.7℃
  • 흐림장흥19.7℃
  • 구름많음해남18.8℃
  • 흐림고흥19.2℃
  • 흐림의령군18.9℃
  • 흐림함양군18.5℃
  • 흐림광양시19.1℃
  • 흐림진도군18.3℃
  • 흐림봉화17.2℃
  • 구름많음영주17.4℃
  • 흐림문경18.2℃
  • 흐림청송군17.6℃
  • 흐림영덕18.5℃
  • 흐림의성19.3℃
  • 흐림구미19.0℃
  • 흐림영천20.0℃
  • 흐림경주시19.1℃
  • 흐림거창18.1℃
  • 흐림합천18.7℃
  • 흐림밀양19.6℃
  • 흐림산청18.6℃
  • 흐림거제19.9℃
  • 흐림남해21.1℃
(유적 따라잡기)난중일기에 나오는 여수석보-사적 제 523호 (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유적 따라잡기)난중일기에 나오는 여수석보-사적 제 523호 (상)

석보·창고·장시의 기능으로 활용...시대적인 한정성과 희소성을 지닌 귀중한 유적

4-3.jpg

-민대기 문화재학박사

난중일기에도 석보창에 관한기록이 임진418(정미)와 병신105(무진)에 전해지고 있다.

임진418(정미) 아침에 흐림(저녁에 순천의 군사를 거느리고 병방이 석보창에 군사를 인솔하고 오지 않으므로 붙잡아 가두었다).

병신105(무진) 흐림(남양 아저씨가 집안에 제사가 있어서 일찍 부르기에 다녀왔다. 남해현령(박대남)과 함께 이야기 했다. 비 올 징후가 많다. 순천부사(배응경)은 석보창에서 잤다).

 여수 석보(국가사적 제523, 2012.06.22 지정)는 여수시 여천동 868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지금은 행정구역상 석창이라는 명칭은 남아 있지 않지만, 주변은 모두 성내마을 또는 석창이라 불린다. 이곳은 여수 각 지역과 인근 순천시로 연결되는 교통의 요지다.

석보는 외적이나 왜구의 노략질에서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쌓은 석축 시설물로서, 조선시대 수많은 진보 가운데 하나였다.

진보란 흔히 군사를 주둔시키는 곳 내지 그러한 목적 아래 축조된 성보라는 의미다. 이익은 성호사설에서 진보를 邊堡鎭戍즉 변방의 성보로서 군사가 진수하는 곳이라 했다.

이긍익의 연려실기술에서 외적을 방비하고자 각급 군관의 지휘 아래 군사를 주둔시키거나 혹은 그러한 목적으로 축조된 방어시설 중 내륙의 산성을 제외한 성보들은 모아 진보라는 항목으로 정리한 것이다.

여수 석보의 성곽에 대한 기록은 세종실록지리지에 보이는데,목책으로 진흙을 바른 성(木柵途泥城)이며, 둘레는 143라 하였다.

여수지역에 석보가 들어서는 단초로서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존재가 조선 초기 순천도호부에 위치하였다는 소위 목책도니성이다.

이 성은 현전하는 자료에 의한 석보가 등장하기 이전 여수시의 성보시설로서 기록에 전하는 유일한 존재이다. 공식기록에서 여수를 관장한 성보로는 목책도니성이 최초이며, 바로 그 뒤를 이어 석보가 등장한다.

목책도니성은 변방의 연안지역처럼 별다른 방어시설이 없는 마을의 주민을 외부의 침략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쌓은 보루였다.

세종실록97 (세종2484일 신유)의 기록에 따르면, 읍성과 멀리 떨어져 방어에 취약한 바닷가 촌락에다 지역별 실정에 맞추어 목책이나 석보 혹은 토축을 마련함으로써 왜적의 급작스런 출현과 노략질에 대비토록 하였다고 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여수 석보는 둘레가 1,479척이고, 높이는 10척 이내이며 3개의 우물이 있다고 서술되었다.

여기서 석보란 여지지에 기술되어 있는바 석성이며, 여수 석보란 순천부 동쪽 60여리 거리에 자리 잡고 있는 과거의 여수현이다.

따라서 성곽이 세종 때는 목책이었는데, 성종 때는 석성이었다는 것으로서, 현재의 석성은 세종대에서 성종대 사이에 쌓아진 것으로 보여 진다.

여수 석보의 존재를 알리는 기록이 처음 나타나는 것은 세조 3(1457)이다.

 세조실록6 (세조3년 정월 16일 신사) 하삼도의 여러 가지 진포를 몸소 살핀 도순찰사 등이 보고한 조목들 가운데 전라도 순천 돌산포의 경우 그 동쪽에 내례가 있고, 북쪽에 여수 석보가 있는데다 바다와의 거리가 멀리 떨어져서 방어에도 긴요하지를 않으니, 이제 돌산포를 혁파하고 그 선군은 내례와 여도에 나눠 소속시키도록 하소서 에 나오는 여수 석보가 그것이다.

성종 10(1497) 내례포에 전라좌수영을 설치하면서 16세기부터 석보창(창고)으로 기능이 변하고, 난중일기에도 석보창에 관한 기록이 있다.

여수석보는 유일하게 해안으로만 접근이 가능했고, 이를 이용해 조선 중기에는 군수물자를 제작하고, 군량미를 보관하는 창고로 활용이 되었다.

여수석보 밖에 생긴 석보촌이라는 곳은 전국에서 모여든 장인들이 기거하는 곳이었다고 전해진다.

일제강점기에 건설한 화치 첨산에서 삼간도 애양원 쪽으로 건설된 긴 방축인 십리방천 때문에 바닷가에 있었던 여수석보의 주변은 벌판이 되었다.

여수석보는 한 변이 170m내외이고, 전체 둘레가 703m내외의 소규모의 평지 방향의 성이다.

몇 년 전까지 여수석보의 동문지 북쪽과 동쪽의 성벽에는 여러 채의 민가와 서남쪽 모퉁이지역의 성곽 상단에도 민가들이 들어서 있었다. 그 외 석보로의 주 접근로지역인 동문지 밖에도 여러 채의 민가가 있었다.

또한 석보 내에는 서쪽 성벽 일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밭으로 활용되고 있었고, 석보의 외부는 논으로 활용되어 잔존유구의 일부가 훼손되기도 하였다.

여수석보는 여수석보성, 석창성, 장시 등으로 변화를 거듭한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 여수시에서는 그간 유적의 보존과 정비를 위해 적극적으로 사유지를 매입하였고, 여수석보의 정비를 위한 지표 및 발굴조사를 지금까지 총3차례 실시하였다.

2003년 대학교부설 한국건축문화연구소 등 3개의 조사기관이 성곽,해자,성내부를 대상으로 발굴조사를 실시하여 성벽을 비롯한 동·남문지 및 해자와 건물지 3동과 집석유구 2개소 등이 조사되었다.

2007년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서벽과 수구,해자,건물지,우물,연못지 등이 조사되었다.

2014년부터 시작된 3차 조사에서는 중앙중심부와 나머지 부분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져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26기의 주거지 유적 및 유물들이 조사되었다.

여수석보는 성벽과 성문 그리고 성내의 각종 건물지와 외부의 해자와 성내의 주거지 등 다양한 시설이 마련되어 있었고, 현재는 유적성격의 파악이 가능한 정도로 조사가 이루어진 상태다.

특히 여수석보의 주요시설인 성벽을 비롯한 성문지, 그리고 성내 건물지 등은 완전한 상태아니지만 유적전체가 뚜렷이 확인되는 정도로 상대적으로 잘 남아 있어 다른 성곽에 비해 여전히 양호하다.

 

 난중일기에 나오는 여수석보() 다음호에서 계속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