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3.6℃
  • 맑음9.8℃
  • 맑음철원9.1℃
  • 맑음동두천10.8℃
  • 맑음파주10.1℃
  • 맑음대관령5.6℃
  • 맑음백령도15.0℃
  • 맑음북강릉13.1℃
  • 맑음강릉14.2℃
  • 맑음동해12.8℃
  • 맑음서울14.8℃
  • 맑음인천15.0℃
  • 맑음원주11.9℃
  • 맑음울릉도14.1℃
  • 맑음수원12.2℃
  • 맑음영월9.7℃
  • 맑음충주9.6℃
  • 맑음서산11.5℃
  • 맑음울진14.2℃
  • 맑음청주14.1℃
  • 맑음대전12.6℃
  • 맑음추풍령9.1℃
  • 맑음안동11.1℃
  • 맑음상주10.0℃
  • 구름조금포항16.6℃
  • 맑음군산13.8℃
  • 맑음대구13.4℃
  • 맑음전주14.2℃
  • 구름많음울산15.0℃
  • 구름조금창원15.7℃
  • 맑음광주16.0℃
  • 구름많음부산17.0℃
  • 구름조금통영16.7℃
  • 맑음목포15.8℃
  • 맑음여수18.2℃
  • 맑음흑산도15.2℃
  • 구름많음완도16.9℃
  • 맑음고창12.7℃
  • 맑음순천10.6℃
  • 흐림홍성(예)11.3℃
  • 구름많음제주18.5℃
  • 구름조금고산18.2℃
  • 맑음성산17.0℃
  • 구름많음서귀포18.8℃
  • 맑음진주11.6℃
  • 맑음강화11.3℃
  • 맑음양평10.9℃
  • 맑음이천9.7℃
  • 맑음인제8.9℃
  • 맑음홍천10.5℃
  • 맑음태백7.0℃
  • 맑음정선군8.3℃
  • 맑음제천7.8℃
  • 맑음보은9.1℃
  • 맑음천안9.1℃
  • 맑음보령13.2℃
  • 맑음부여11.5℃
  • 맑음금산8.8℃
  • 맑음부안13.5℃
  • 구름조금임실9.2℃
  • 맑음정읍12.4℃
  • 맑음남원11.8℃
  • 맑음장수7.8℃
  • 구름조금고창군11.8℃
  • 맑음영광군14.0℃
  • 구름많음김해시16.6℃
  • 맑음순창군10.6℃
  • 구름조금북창원13.3℃
  • 구름많음양산시16.3℃
  • 구름많음보성군13.7℃
  • 구름많음강진군13.6℃
  • 구름조금장흥12.1℃
  • 구름조금해남11.5℃
  • 구름많음고흥12.4℃
  • 맑음의령군11.5℃
  • 맑음함양군9.2℃
  • 맑음광양시16.7℃
  • 맑음진도군13.3℃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9.8℃
  • 맑음문경10.4℃
  • 맑음청송군9.7℃
  • 맑음영덕13.3℃
  • 맑음의성9.8℃
  • 맑음구미11.0℃
  • 맑음영천12.3℃
  • 구름조금경주시12.6℃
  • 맑음거창10.4℃
  • 맑음합천11.0℃
  • 맑음밀양12.0℃
  • 맑음산청10.9℃
  • 구름많음거제16.2℃
  • 맑음남해15.2℃
여수 동동북축제 “왜구를 물리치다” 색다른 축제로 가족과 좋은 추억 쌓으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기자

여수 동동북축제 “왜구를 물리치다” 색다른 축제로 가족과 좋은 추억 쌓으세요~

'동동, 왜구를 물리치다' ... 여수 동동북축제.jpg

 

 

 

흥겨운 북소리가 둥~둥~둥~
여수시는 오는 10월 5일~ 6일 까지 여수 용기 공원과 선소 일원에서 동동북축제를 연다.


여수는 북의 도시다. 고려말 왜구를 물리친 유탁장군과 함께한 고락산이 있고 임진왜란 때 나라를 구한 이순신장군의 종고산이 있다.
축제 장소 일대는 역사적으로 ‘동동’이라는 북소리와 관련이 있다. 현 장성마을 앞 포구를 예전에는 장생포라 했는데, 이 장생포를 침범한 왜구를 전라만호 유탁이 쫒아내자 군사들이 기뻐하며 ‘동동’을 불렀다는 설이 있다.

이번 동동북축제는 ‘동동, 왜구를 물리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북 퍼레이드, 아티스트 공연, 북 체험행사 등으로 꾸며진다.
 
첫날 행사는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북 퍼레이드’부터 시작된다. 오후 5시 30분 전문 아티스트와 시민 2000여 명은 부영3단지 사거리에서 선소부터 용기공원까지 1.2km를 행진하며 연주와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어서 저녁 7시부터 용기공원 주 무대에서 개막식이 진행되고, 개막식 후에는 아퀴, 김미소, 아냐포, 라퍼커션 등 유명 아티스트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용기공원 주 무대에서 낮 12시 30분부터 시민프린지공연을 하고, 세계적인 드러머의 기술과 아프리카 리듬을 배울 수 있는 마스터클래스가 문을 연다.
이후 각종 타악기와 전자음악이 어우러진 동동한마당이 피날레를 장식한다. 축제 기간 선소JC공원에는 보조무대가 마련된다. 이곳에 가면 북 드럼경연 대회, 버스커 공연, 북 드럼 체험행사 등을 만날 수 있다.
 
선소~용기공원 구간에는 동동키즈존과 동동체험존, 동동퍼포먼스존과 어린이상설인형극, 에어바운스, 악기 난타 체험 등의 길거리 공연을 즐길 수 있다.

행사장에는 스테이크, 샌드위치, 꼬치 등을 맛볼 수 있는 먹거리 장터와 수공예품, 액세서리, 유아용품 등을 판매하는 프리마켓도 차려진다.
시 관계자는 “왜구를 물리친 민초들의 호국정신을 북소리로 승화할 계획이다”며 “가족과 함께 행사장을 방문하면 색다른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족과의 특별하고 색다른 경험을 하고 싶다면 동동북축제에 참가하는 것을 권유해 본다.
 
 

이규리학생기자(웅천중1년)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