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3.9℃
  • 맑음10.2℃
  • 맑음철원9.6℃
  • 맑음동두천11.7℃
  • 구름많음파주10.8℃
  • 맑음대관령5.9℃
  • 맑음백령도14.7℃
  • 맑음북강릉13.8℃
  • 맑음강릉15.3℃
  • 맑음동해12.8℃
  • 맑음서울15.5℃
  • 맑음인천15.4℃
  • 맑음원주12.5℃
  • 맑음울릉도14.3℃
  • 맑음수원13.5℃
  • 맑음영월10.5℃
  • 맑음충주10.3℃
  • 구름조금서산11.5℃
  • 맑음울진14.5℃
  • 맑음청주14.6℃
  • 맑음대전13.4℃
  • 맑음추풍령9.8℃
  • 맑음안동11.9℃
  • 맑음상주11.0℃
  • 구름조금포항17.2℃
  • 맑음군산13.8℃
  • 맑음대구14.4℃
  • 맑음전주14.9℃
  • 구름많음울산15.3℃
  • 구름많음창원15.2℃
  • 맑음광주15.8℃
  • 구름많음부산17.2℃
  • 구름조금통영16.8℃
  • 맑음목포16.5℃
  • 맑음여수18.3℃
  • 맑음흑산도15.2℃
  • 구름많음완도17.1℃
  • 맑음고창14.0℃
  • 맑음순천11.3℃
  • 맑음홍성(예)11.6℃
  • 맑음제주18.4℃
  • 맑음고산19.0℃
  • 맑음성산17.1℃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1.8℃
  • 맑음강화11.5℃
  • 맑음양평11.6℃
  • 구름많음이천10.5℃
  • 맑음인제9.6℃
  • 맑음홍천11.4℃
  • 맑음태백7.8℃
  • 맑음정선군9.1℃
  • 맑음제천8.3℃
  • 맑음보은9.9℃
  • 맑음천안9.4℃
  • 구름조금보령13.7℃
  • 맑음부여11.8℃
  • 맑음금산9.6℃
  • 맑음부안13.8℃
  • 맑음임실9.6℃
  • 구름조금정읍12.9℃
  • 맑음남원12.6℃
  • 맑음장수8.5℃
  • 맑음고창군12.3℃
  • 맑음영광군13.8℃
  • 구름조금김해시17.3℃
  • 맑음순창군11.6℃
  • 구름조금북창원13.7℃
  • 구름많음양산시16.1℃
  • 맑음보성군14.2℃
  • 맑음강진군14.2℃
  • 맑음장흥12.3℃
  • 맑음해남11.8℃
  • 구름조금고흥12.9℃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9.7℃
  • 맑음광양시17.0℃
  • 맑음진도군13.6℃
  • 맑음봉화8.7℃
  • 맑음영주9.7℃
  • 맑음문경10.8℃
  • 맑음청송군9.7℃
  • 맑음영덕13.7℃
  • 맑음의성10.3℃
  • 맑음구미11.4℃
  • 맑음영천13.0℃
  • 구름조금경주시13.4℃
  • 맑음거창11.0℃
  • 맑음합천11.5℃
  • 맑음밀양13.0℃
  • 맑음산청11.5℃
  • 구름많음거제18.5℃
  • 맑음남해15.8℃
칼럼 -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바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칼럼 -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바란다!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바란다!

 

칼럼 -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바란다!.jpg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평화기획행정관 강화수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해 11시간에 이르는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었다. 초유의 사건이다. 이어서 인터넷에서는 실시간 검색어 전쟁이다. <우리가 조국이다>에 대응해 <조국 사퇴하세요> 라는 검색어도 올라오고 있다. 과거와는 다른 창의적인 정치참여방식이다.

2009년 3월 즈음인 것 같다. 봉하마을에 퇴임한 전 노무현 대통령님을 뵈러 내려간 적 있었다. 당시 검찰수사는 이미 시작했었고, 언론은 노대통령님의 일거수 일투족까지 보도했다. 서거 후 정리된 유고집에 의하면 전 노대통령님은 안방을 걸으면서 ‘하나, 둘, …, 일곱’,  뒤돌아 다시 ‘하나, 둘, …, 일곱’을 발걸음을 세며 시간을 보내는 시기였다. 당시에는 회의 주제인 민주주의 2.0 홈페이지 개편과 위키방식의 지식정보시스템 등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지만, 간간히 들리는 무거운 침묵은 피할 수 없었다. 더욱 조심스러웠다.

전 노대통령님께서는 회의도중 불쑥 이런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 “지금까지 나는 시대를 헤치며 살아왔다고 자부했다. 뿌듯함도 느꼈다. 그러나 지금 뒤돌아보니 시대를 헤쳐 온 것이 아니라, 강물을 헤쳐 온 것이었다. 지나온 곳을 돌아보면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었다” 이후 참석자들은 그렇지 않다고,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거들었던 것 같다.

생각해보자. 지금까지 수많은 정치인들이 세상을 바꾸겠다고 나섰지만, 별반 바뀐 것은 없는 세상이다. 돈있고, 빽있고, 줄있는 사람들은 성공하고, 없는 사람들은 사람대접 받지 못하고 살고 있다.  왜일까? 결국 문제는 권력이었다.  흔히 ‘권력’하면 움켜쥔다고 표현한다.  하지만, 권력(權力)의 권(權)자는 ‘저울추 권’자 혹은 ‘대소를 분별할 권’이다. 즉 균형을 맞추기 위한 보조도구 일 뿐이다. 그래서 권력은 힘을 분산시키고 나누는 것이지, 움켜쥐거나 장악하는 것이 아니다. 권력을 진짜 권력(權力)으로 나누는 일. 지금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개혁은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제도적 개선책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변화에 거부하는 기득권층의 저항을 극복할 전략을 세우고 그에 앞서 무엇보다 개혁의 동력을 확보해야한다. 바로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다. 개혁의 동력이 없으면 아무리 옳은 개혁도 실패한다. 되풀이된 역사가 알려주는 교훈이자, 전 노무현 대통령이 헤쳐왔던 강물이 보여주는 것이다.

국민들이 바뀌어야, 시대의식이 바뀐다. 시대의식이 바뀌어야 정치가 바뀌고, 세상이 바뀐다. 매일 술안주삼아 정치를 탓해봐야 소용없다. 결국 개혁의 주체는 국민이다. 철옹성같은 검찰과 언론권력도 국민이 바뀌고 지지해주어야 개혁에 성공할 수 있다.
 

칼럼 -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바란다!2.jpg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에게 바라는 바도 많을 것이다. 개혁의 서슬퍼런 칼날을 쏙 빼들고 속 시원하게 검찰개혁을 당부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녹녹치 않다. 개혁을 주장하는 국민들의 응원과 신뢰를 얻지 못한다면 성공하기 어렵다.
무수히 쏟아지는 가짜뉴스와 피의사실 공표 속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개혁을 위해 당부할 것이 있다.
견제받지 않고, 특권화된 언론과 검찰의 공격에도 버텨주는 것! 그것만으로도 개혁이고, 이기는 길이다. 그래서 말하고 싶다.
“힘들더라도 굳굳하게 버티시라.”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