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3.9℃
  • 맑음10.2℃
  • 맑음철원9.6℃
  • 맑음동두천11.7℃
  • 구름많음파주10.8℃
  • 맑음대관령5.9℃
  • 맑음백령도14.7℃
  • 맑음북강릉13.8℃
  • 맑음강릉15.3℃
  • 맑음동해12.8℃
  • 맑음서울15.5℃
  • 맑음인천15.4℃
  • 맑음원주12.5℃
  • 맑음울릉도14.3℃
  • 맑음수원13.5℃
  • 맑음영월10.5℃
  • 맑음충주10.3℃
  • 구름조금서산11.5℃
  • 맑음울진14.5℃
  • 맑음청주14.6℃
  • 맑음대전13.4℃
  • 맑음추풍령9.8℃
  • 맑음안동11.9℃
  • 맑음상주11.0℃
  • 구름조금포항17.2℃
  • 맑음군산13.8℃
  • 맑음대구14.4℃
  • 맑음전주14.9℃
  • 구름많음울산15.3℃
  • 구름많음창원15.2℃
  • 맑음광주15.8℃
  • 구름많음부산17.2℃
  • 구름조금통영16.8℃
  • 맑음목포16.5℃
  • 맑음여수18.3℃
  • 맑음흑산도15.2℃
  • 구름많음완도17.1℃
  • 맑음고창14.0℃
  • 맑음순천11.3℃
  • 맑음홍성(예)11.6℃
  • 맑음제주18.4℃
  • 맑음고산19.0℃
  • 맑음성산17.1℃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1.8℃
  • 맑음강화11.5℃
  • 맑음양평11.6℃
  • 구름많음이천10.5℃
  • 맑음인제9.6℃
  • 맑음홍천11.4℃
  • 맑음태백7.8℃
  • 맑음정선군9.1℃
  • 맑음제천8.3℃
  • 맑음보은9.9℃
  • 맑음천안9.4℃
  • 구름조금보령13.7℃
  • 맑음부여11.8℃
  • 맑음금산9.6℃
  • 맑음부안13.8℃
  • 맑음임실9.6℃
  • 구름조금정읍12.9℃
  • 맑음남원12.6℃
  • 맑음장수8.5℃
  • 맑음고창군12.3℃
  • 맑음영광군13.8℃
  • 구름조금김해시17.3℃
  • 맑음순창군11.6℃
  • 구름조금북창원13.7℃
  • 구름많음양산시16.1℃
  • 맑음보성군14.2℃
  • 맑음강진군14.2℃
  • 맑음장흥12.3℃
  • 맑음해남11.8℃
  • 구름조금고흥12.9℃
  • 맑음의령군11.7℃
  • 맑음함양군9.7℃
  • 맑음광양시17.0℃
  • 맑음진도군13.6℃
  • 맑음봉화8.7℃
  • 맑음영주9.7℃
  • 맑음문경10.8℃
  • 맑음청송군9.7℃
  • 맑음영덕13.7℃
  • 맑음의성10.3℃
  • 맑음구미11.4℃
  • 맑음영천13.0℃
  • 구름조금경주시13.4℃
  • 맑음거창11.0℃
  • 맑음합천11.5℃
  • 맑음밀양13.0℃
  • 맑음산청11.5℃
  • 구름많음거제18.5℃
  • 맑음남해15.8℃
대형사고 위험 안고 있는 도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대형사고 위험 안고 있는 도로?

-광양읍 초남마을 인근 도로 C관광버스 전소, 차 안에서 운전자 사망
-내리막길 천천히, 충전소 차량 좌회전.... 표지판은 단 하나도 없어

-광양읍 초남마을 인근 도로 C관광버스 전소, 차 안에서 운전자 사망
-내리막길 천천히, 충전소 차량 좌회전.... 표지판은 단 하나도 없어

 

 사고4.jpg 

 

18일 오후 2시20분쯤 전남 광양시 광양읍 초남마을 인근 도로에서 A씨(68)가 몰던 여수산단 통근용 C관광버스와 B씨(36)가 운전하던 25톤 트럭이 충돌하여 1명이 사망하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C관광버스가 전소되고 운전자 A씨는 버스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출입문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2.jpg


트럭은 일부가 불에 탔지만 운전자 B씨는 골절 등의 부상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이 곳은 약 10도 정도의 내리막길로 언제든지 대형사고가 날 수밖에 없는 문제의 도로였다는 것이인근 주민들의 말이다. 내리막길 왼쪽에 가스충전소가 있고 사고 현장을 취재하던 1시간 동안 사고가 난 차량과 같은 관광버스들과 그 외 많은 대형차량들이 가스충전을 하고 여전히 내리막길인 그 곳에서 반대쪽 차선으로 가로질러 가는 경우가 많았다.
 

사고3.jpg

 
이번 사고도 덤프 트럭은 내리막길을 달려오고 버스는 가스충전 후 반대 차선으로 가려다가 일어난 사고다. 처음 이 도로가 만들어졌을 때는 좌회전을 할 수 없는 도로였는데 충전소가 생기고 난 후 노란 실선 두 줄로 변경이 되었다. 충전을 한 차량이 충전소에서 나와서 좌회전으로 반대 차선을 갈 수 있도록 바꾼 것이다.
 

사고5.jpg


신호등 없고 차량도 복잡하지 않는 내리막길에서의 좌회전은 상상만으로도 아찔하다. 천천히, 혹은 좌회전 표시 같은 표지판은 단 하나도 보이지 않았다. 이 도로에 익숙하지 않다면 설마 충전소에서 나온 차가 좌회전을 할 것이라는 생각을 못할 수도 있다. 내일이라도 손님을 가득 태운 또 다른 차가 사고가 난다고 해도 놀랄 일이 아니다. 언제든지 사고가 날 준비가 되어 있는 도로다.  한편, 경찰은 사고현장을 통제하고 버스와 트럭의 탑승자 상황과 자세한 사고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최향란기자. 사진 김영주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