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13.6℃
  • 맑음9.8℃
  • 맑음철원9.1℃
  • 맑음동두천10.8℃
  • 맑음파주10.1℃
  • 맑음대관령5.6℃
  • 맑음백령도15.0℃
  • 맑음북강릉13.1℃
  • 맑음강릉14.2℃
  • 맑음동해12.8℃
  • 맑음서울14.8℃
  • 맑음인천15.0℃
  • 맑음원주11.9℃
  • 맑음울릉도14.1℃
  • 맑음수원12.2℃
  • 맑음영월9.7℃
  • 맑음충주9.6℃
  • 맑음서산11.5℃
  • 맑음울진14.2℃
  • 맑음청주14.1℃
  • 맑음대전12.6℃
  • 맑음추풍령9.1℃
  • 맑음안동11.1℃
  • 맑음상주10.0℃
  • 구름조금포항16.6℃
  • 맑음군산13.8℃
  • 맑음대구13.4℃
  • 맑음전주14.2℃
  • 구름많음울산15.0℃
  • 구름조금창원15.7℃
  • 맑음광주16.0℃
  • 구름많음부산17.0℃
  • 구름조금통영16.7℃
  • 맑음목포15.8℃
  • 맑음여수18.2℃
  • 맑음흑산도15.2℃
  • 구름많음완도16.9℃
  • 맑음고창12.7℃
  • 맑음순천10.6℃
  • 흐림홍성(예)11.3℃
  • 구름많음제주18.5℃
  • 구름조금고산18.2℃
  • 맑음성산17.0℃
  • 구름많음서귀포18.8℃
  • 맑음진주11.6℃
  • 맑음강화11.3℃
  • 맑음양평10.9℃
  • 맑음이천9.7℃
  • 맑음인제8.9℃
  • 맑음홍천10.5℃
  • 맑음태백7.0℃
  • 맑음정선군8.3℃
  • 맑음제천7.8℃
  • 맑음보은9.1℃
  • 맑음천안9.1℃
  • 맑음보령13.2℃
  • 맑음부여11.5℃
  • 맑음금산8.8℃
  • 맑음부안13.5℃
  • 구름조금임실9.2℃
  • 맑음정읍12.4℃
  • 맑음남원11.8℃
  • 맑음장수7.8℃
  • 구름조금고창군11.8℃
  • 맑음영광군14.0℃
  • 구름많음김해시16.6℃
  • 맑음순창군10.6℃
  • 구름조금북창원13.3℃
  • 구름많음양산시16.3℃
  • 구름많음보성군13.7℃
  • 구름많음강진군13.6℃
  • 구름조금장흥12.1℃
  • 구름조금해남11.5℃
  • 구름많음고흥12.4℃
  • 맑음의령군11.5℃
  • 맑음함양군9.2℃
  • 맑음광양시16.7℃
  • 맑음진도군13.3℃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9.8℃
  • 맑음문경10.4℃
  • 맑음청송군9.7℃
  • 맑음영덕13.3℃
  • 맑음의성9.8℃
  • 맑음구미11.0℃
  • 맑음영천12.3℃
  • 구름조금경주시12.6℃
  • 맑음거창10.4℃
  • 맑음합천11.0℃
  • 맑음밀양12.0℃
  • 맑음산청10.9℃
  • 구름많음거제16.2℃
  • 맑음남해15.2℃
여수 소제지구 42만㎡ 택지개발 난항…소제지구 개발추진위 천막 농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여수 소제지구 42만㎡ 택지개발 난항…소제지구 개발추진위 천막 농성

-공공방식의 강제토지수용 반대
-김순빈, 45년간 재산권 침해... 도대체 누구의 시장인가!

-공공방식의 강제토지수용 반대
-김순빈, 45년간 재산권 침해... 도대체 누구의 시장인가!

 

여수 소제지구 42만㎡ 택지개발 난4.jpg

>17일. 소제지구 도시개발추진위원 성명서발표 기자회견

 

여수시 소제지구 도시개발추진 위원회(김순빈 위원장)가 소제마을 낮은 보상가에 반발하면서 개발을 거부하는 집단행동에 들어갔다. 여수시는 소제마을 택지개발사업을 위해서 토지 보상을 실시하고 있고 2023년 준공 예정이다. 소제마을 41만8000㎡ 부지에 사업비 1324억 원을 들여 택지개발을 추진 중인 가운데 보상단계서 난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7일 소제지구 도시개발추진 위원회(이하 소제지구위원회)는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 소제지구위원회는 1974년 4월 1일 여수국가산업단지 배후택지지역으로 지정고시 된 지 45년이 지나는 동안 재산권 행세를 못하고 있었는데 인근 거래가의 최대 5배 이하의 저평가된 보상가를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여수 소제지구 42만㎡ 택지개발 난3.jpg


또한 공공방식의 강제수용은 주민들이 정든 여수를 떠나 객지를 떠돌 수밖에 없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고향에서 최소한의 인간다운 생존권을 지키겠다면서 강제수용은 절대로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여수시청 앞에서 항의 집회를 하는 등 강제수용 반대를 위한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앞서 2018년 9월 소제지구 주민들은 마을 주민들과 지주들이 자체 개발하고자 소제지구위원회를 구성하여 ‘주민개발제안서’를 여수시에 제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여수시로부터 산업단지 해제와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가 있어야 하고 그동안 각종 용역비에 투입된 예산, 소요 시간을 고려할 때 주민들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회신을 받은바 있다고 밝혔다.
 

여수 소제지구 42만㎡ 택지개발 난2.jpg

>논란의 소제마을 전경


소제지구위원회 김순빈 위원장은 "시가 추진하고자 하는 것은 산업단지의 배후의 주거단지가 아니라 전혀 새로운 택지개발사업으로 가고 있다. 공영개발을 핑계로 막대한 개발이익을 누리려는 처사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행정의 달인 권오봉 시장은 과연 누구의 시장인가! 라고 강한 비판을 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6월 전라남도로부터 택지개발계획 승인을 받은 후 10월부터 보상물건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3월에는 보상협의회를 개최했으며 3월부터 6월까지 감정평가를 진행했다. 12월까지 보상을 마무리한 뒤 택지조성 공사를 시작해 2022년 말 택지조성을 마무리하겠다는 시의 계획에 차질이 예상된다.
 
최향란기자. 사진 김영주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