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구름조금속초22.8℃
  • 박무20.8℃
  • 흐림철원19.7℃
  • 구름많음동두천20.3℃
  • 구름많음파주21.5℃
  • 흐림대관령19.2℃
  • 박무백령도20.5℃
  • 박무북강릉22.8℃
  • 흐림강릉24.4℃
  • 흐림동해22.8℃
  • 박무서울23.0℃
  • 박무인천23.9℃
  • 구름많음원주23.9℃
  • 비울릉도24.2℃
  • 연무수원24.8℃
  • 구름조금영월23.1℃
  • 맑음충주23.7℃
  • 흐림서산24.3℃
  • 구름많음울진23.9℃
  • 흐림청주24.5℃
  • 비대전24.5℃
  • 흐림추풍령23.1℃
  • 비안동22.7℃
  • 흐림상주23.6℃
  • 비포항25.1℃
  • 구름많음군산24.3℃
  • 비대구24.5℃
  • 비전주24.7℃
  • 비울산24.9℃
  • 비창원25.9℃
  • 비광주24.9℃
  • 흐림부산26.1℃
  • 흐림통영26.2℃
  • 비목포26.1℃
  • 비여수26.1℃
  • 흐림흑산도24.0℃
  • 흐림완도25.8℃
  • 흐림고창25.0℃
  • 흐림순천24.5℃
  • 박무홍성(예)23.4℃
  • 흐림제주28.6℃
  • 흐림고산27.4℃
  • 흐림성산26.4℃
  • 흐림서귀포26.8℃
  • 흐림진주25.7℃
  • 구름많음강화22.0℃
  • 구름많음양평22.7℃
  • 맑음이천23.4℃
  • 구름많음인제20.3℃
  • 구름많음홍천22.8℃
  • 구름많음태백21.1℃
  • 구름조금정선군22.4℃
  • 맑음제천22.9℃
  • 흐림보은23.6℃
  • 흐림천안23.1℃
  • 구름조금보령23.9℃
  • 흐림부여23.6℃
  • 흐림금산23.5℃
  • 흐림부안24.5℃
  • 흐림임실23.9℃
  • 흐림정읍24.6℃
  • 흐림남원24.5℃
  • 구름많음장수24.0℃
  • 흐림고창군24.7℃
  • 흐림영광군24.7℃
  • 흐림김해시25.5℃
  • 흐림순창군24.4℃
  • 흐림북창원25.1℃
  • 흐림양산시25.8℃
  • 흐림보성군26.2℃
  • 흐림강진군25.4℃
  • 흐림장흥26.2℃
  • 흐림해남25.2℃
  • 흐림고흥25.5℃
  • 흐림의령군25.0℃
  • 흐림함양군24.1℃
  • 흐림광양시24.7℃
  • 흐림진도군26.3℃
  • 흐림봉화22.9℃
  • 흐림영주22.5℃
  • 흐림문경23.1℃
  • 흐림청송군22.8℃
  • 흐림영덕23.7℃
  • 흐림의성24.9℃
  • 흐림구미24.5℃
  • 흐림영천24.7℃
  • 흐림경주시24.6℃
  • 흐림거창23.8℃
  • 흐림합천25.6℃
  • 흐림밀양25.0℃
  • 흐림산청24.3℃
  • 흐림거제26.8℃
  • 흐림남해27.3℃
한해광의 해양바라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한해광의 해양바라기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 언제쯤 가능할까?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 언제쯤 가능할까?

 

-바다쓰레기 적치장으로 변하는 여수바다


3-1한해광.jpg

                                             >한해광 서남해센터장

해양관광 기치를 건 여수 연안은 908.87km의 해안선과 317개의 도서 중 유인도 49개와 무인도 268개소 등이다. 또 21개 항만으로 무역항 2, 연안항1, 국가항6, 지방항 12개소와 기타 어촌정주항 173개소로 이라스식 해안으로 구성되어 있는 곳이다. 이중 연안습지는 광양만과 미국FDA(미국식품의약국)가 승인한 가막만 그리고  여자만, 여수만, 장수만 등으로 이뤄진다.

아름다운 여수는 자연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리아스식 해안선을 따라 군데군데 모래갯벌, 펄갯벌 등 연안습지에 다양한 생물이 함께 어우러져 독특한 해양생태계를 구성하며 살아가고 있다.

바다생물 자원으로는 생물의 산란지 역할을 하고 있는 조간대와 조하대지역에 잘피 등이 서식하고 있어 바다를 건강하게 만들고 있다. 이곳엔 갯게, 붉은바말똥게, 말똥게, 방게, 가지게, 사식게, 풀게, 납작게, 칠게와 흰발농게 등이 먹이사슬에 의해 살아가면서 다양성을 유지하고 있다.

지금 여수연안에서 볼 수 있는 수많은 해조류와 멸종위기종 또는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갯게,붉은발말똥게,대추귀고둥,기수갈고둥,남방방게,나팔고둥,흰발농게와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상괭이 등이 다양하게 분포하고 있다. 또 경관자원으로는 향일암가는 길 해안선과 금오도 비렁길, 하화도 꽃길, 사도 거북바위, 장군바위와 추도의 기암절벽 등이 오랜 세월동안 파도에 깎여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있으며 섬이 바다위의 정원으로 충분히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여수연안은 아쉽게도 해안도로와 우후죽순처럼 들어서는 건축물로 인한 피해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아름다운 경관이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또 연안습지가 자연스럽게 파괴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멸종위기종 2급이자 해양보호생물인 갯게,붉은발발말똥게,대추귀고둥,기수갈고둥, 흰발농게가 여수에서 발견되고 나서도 연안개발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왔다. 이로 인해 이들 서식지는 위협받은 지 이미 오래다. 지금까지 체계적인 연안 조사가 올바르게 진행되지 못했고, 관리부실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결국 자기지역의 연안습지는 시민이 주축이 되는 조사를 해양한다는 결론이다.

특히 상괭이는 해양보호생물로 지정,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서 보호종으로 지정된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이다. 여수는 1년 동안 평균 수백여 개체가 발견되고 있으며, 집중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지역은 경도-개도-조발도수역등지에서 상괭이가 즐겨먹는 숭어, 전어, 대하 등의 먹이가 풍부하고 빠른 조류로 유영력이 약해 먹이사냥이 쉬운 지역이다. 이를 상괭이 관찰 생태관광으로 유인 바다위의 정원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대안일 수 있다는 것이다.
아직도 여수연안은 생태관광이 없다. 금오도 비렁길, 하화도 꽃길이 여수생태관광을 대변해주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여수 생태관광은 만족할 만한거리로는 약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바다쓰레기가 여수연안과 해양관광의 걸림돌로 자리 잡고 있다. 바다쓰레기는 이제우리 여수가 슬기롭게 대처해양할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바다쓰레기 수거 및 처리가 잘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바닷가에가 바다쓰레기 적치장으로 변하고 있고, 정작 많이 밀려 온 곳은 손도 못 대고 있는 실정이다. 섬과 무인도는 말할 것도 없다. 여수시의 바다쓰레기 수거 및 처리 정책을 다시 한 번 살펴봐야 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