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속초23.7℃
  • 비24.0℃
  • 흐림철원25.4℃
  • 흐림동두천25.7℃
  • 흐림파주25.1℃
  • 흐림대관령24.5℃
  • 안개백령도23.3℃
  • 비북강릉25.6℃
  • 흐림강릉28.0℃
  • 흐림동해24.4℃
  • 비서울26.7℃
  • 박무인천25.3℃
  • 흐림원주27.7℃
  • 구름많음울릉도27.8℃
  • 박무수원28.0℃
  • 흐림영월27.7℃
  • 흐림충주28.2℃
  • 흐림서산27.5℃
  • 구름많음울진27.9℃
  • 흐림청주29.1℃
  • 흐림대전29.6℃
  • 구름많음추풍령29.4℃
  • 박무안동29.4℃
  • 흐림상주30.2℃
  • 구름많음포항31.5℃
  • 흐림군산29.6℃
  • 구름많음대구31.2℃
  • 구름많음전주30.2℃
  • 구름많음울산30.9℃
  • 박무창원31.1℃
  • 박무광주29.9℃
  • 박무부산28.6℃
  • 구름많음통영26.7℃
  • 구름많음목포30.4℃
  • 박무여수28.1℃
  • 박무흑산도25.7℃
  • 구름많음완도29.4℃
  • 흐림고창29.1℃
  • 흐림홍성(예)29.3℃
  • 박무제주30.8℃
  • 구름많음고산30.1℃
  • 구름조금성산30.0℃
  • 박무서귀포28.5℃
  • 구름많음진주29.5℃
  • 흐림강화25.7℃
  • 흐림양평27.3℃
  • 흐림이천28.3℃
  • 흐림인제21.9℃
  • 흐림홍천26.7℃
  • 흐림태백24.9℃
  • 흐림정선군25.6℃
  • 흐림제천27.3℃
  • 흐림보은28.1℃
  • 흐림천안27.3℃
  • 흐림보령29.0℃
  • 흐림부여28.8℃
  • 흐림금산30.8℃
  • 흐림28.2℃
  • 흐림부안29.9℃
  • 흐림임실27.5℃
  • 흐림정읍29.7℃
  • 흐림남원30.1℃
  • 구름많음장수27.7℃
  • 흐림고창군30.0℃
  • 흐림영광군30.6℃
  • 구름많음김해시29.8℃
  • 흐림순창군30.4℃
  • 구름많음북창원31.8℃
  • 구름많음양산시30.4℃
  • 구름많음보성군29.5℃
  • 구름많음강진군29.6℃
  • 구름많음장흥29.6℃
  • 구름많음해남30.5℃
  • 구름많음고흥29.3℃
  • 구름많음의령군29.8℃
  • 구름많음함양군30.2℃
  • 구름많음광양시29.4℃
  • 구름많음진도군29.6℃
  • 흐림봉화25.6℃
  • 흐림영주26.8℃
  • 흐림문경27.6℃
  • 흐림청송군29.6℃
  • 구름많음영덕29.7℃
  • 구름많음의성30.0℃
  • 구름많음구미30.1℃
  • 구름많음영천30.0℃
  • 구름많음경주시30.3℃
  • 구름많음거창29.8℃
  • 구름많음합천30.5℃
  • 구름많음밀양30.9℃
  • 구름많음산청30.7℃
  • 구름많음거제27.3℃
  • 구름많음남해29.6℃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2월11일 오후 9시 30분 경 또. 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2월11일 오후 9시 30분 경 또. 또.

-여수 시민들은 도대체 언제까지 불안해야 하는 것인가!-

 

2월11일 오후 9시 30분 경 무선성산 공원 쪽에서 동쪽으로 여수국가 산단 쪽에서 불기둥(flare stark)이 치솟아 오른다는 제보를 받았다.
여수 산단으로 달려가 보니 롯데케미칼 공장이다.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불기둥이 치솟은 지 불과 4일이 된 시점이다.

 

지난 7일 오후 9시5분 검은 불기둥과 함께 붉은 불기둥이 치솟는다는 소라대포 주민들의 제보로 현장을 다녀온지 4일 만에 다시 불기둥이 치솟아 올랐다.
이 때 공장이 멈춘 이유를 롯데케미칼 측에서는 자체 변전소 MCC 배전반 GTG 분전반 Blaker Power Fail 로 인하여 공장 Shut Down 되었다는 공식 발표만 반복하고 있다.

 

GTG 배전반 Blacker Fail 원인을 명확히 밝히지 못한 상태에서 잦은 사고만 발생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

공장 가동 중 갑자기 가동정지(E,erGency Shut Down)시 불기둥이 검은 연기와 함께 치솟는 현상으로 인근 공장 근무자 및 주민들은 주변의 모든 것을 삼켜버릴 듯 우레와 같은 소음과 매쾌한 냄새로 인하여 피해가 발생되고 있는 것도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무선 주민 김현아(46세)씨는 “여수국가 산단이 생긴지 오십여 년 동안 예기치 못한 어쩔 수없는 상황이라고 말하는데. 그들이 말하는 이 예기치 못한 상황이라는 말을 우리는 언제까지 듣고만 있어야 하냐“고 말했다.

 

롯데케미칼 공장은 명확한 사고 원인을 공개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공론화 하여 빠른 대책 마련을 해야 할 것이고. 여수시는 여수 시민들이 불안과 공포에서 벗어나게 해줄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여수 시민들은 도대체 언제까지 불안해야 하는 것인가!


img_20190212002454.jpg

2018년 12월 06일 오후4시30분경

 

img_20190212002714.jpg
2019년 2월7일 오후 9시30분경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