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속초5.5℃
  • 흐림5.5℃
  • 흐림철원3.1℃
  • 흐림동두천4.5℃
  • 흐림파주4.0℃
  • 흐림대관령-1.5℃
  • 흐림백령도5.7℃
  • 흐림북강릉5.5℃
  • 흐림강릉5.9℃
  • 흐림동해6.3℃
  • 흐림서울5.4℃
  • 흐림인천5.9℃
  • 흐림원주5.9℃
  • 흐림울릉도4.3℃
  • 흐림수원6.4℃
  • 흐림영월5.8℃
  • 흐림충주6.3℃
  • 흐림서산6.1℃
  • 흐림울진7.5℃
  • 흐림청주6.5℃
  • 흐림대전7.3℃
  • 흐림추풍령4.1℃
  • 비안동5.1℃
  • 흐림상주5.8℃
  • 비포항9.3℃
  • 흐림군산7.6℃
  • 비대구7.9℃
  • 비전주7.8℃
  • 비울산9.4℃
  • 비창원7.0℃
  • 비광주6.7℃
  • 비부산8.9℃
  • 흐림통영8.9℃
  • 비목포5.1℃
  • 비여수7.7℃
  • 비흑산도6.6℃
  • 흐림완도7.8℃
  • 흐림고창5.3℃
  • 흐림순천6.2℃
  • 흐림홍성(예)5.6℃
  • 비제주10.9℃
  • 흐림고산10.2℃
  • 흐림성산11.1℃
  • 비서귀포10.2℃
  • 흐림진주6.8℃
  • 흐림강화4.9℃
  • 흐림양평6.6℃
  • 흐림이천5.6℃
  • 흐림인제4.3℃
  • 흐림홍천4.6℃
  • 흐림태백-0.1℃
  • 흐림정선군3.8℃
  • 흐림제천4.5℃
  • 흐림보은6.1℃
  • 흐림천안6.7℃
  • 흐림보령8.2℃
  • 흐림부여8.0℃
  • 흐림금산6.4℃
  • 흐림부안6.8℃
  • 흐림임실6.7℃
  • 흐림정읍5.5℃
  • 흐림남원6.6℃
  • 흐림장수5.6℃
  • 흐림고창군5.3℃
  • 흐림영광군5.6℃
  • 흐림김해시8.7℃
  • 흐림순창군7.4℃
  • 흐림북창원8.1℃
  • 흐림양산시9.1℃
  • 흐림보성군8.3℃
  • 흐림강진군8.0℃
  • 흐림장흥7.9℃
  • 흐림해남6.9℃
  • 흐림고흥6.5℃
  • 흐림의령군7.5℃
  • 흐림함양군6.0℃
  • 흐림광양시7.1℃
  • 흐림진도군6.8℃
  • 흐림봉화5.0℃
  • 흐림영주5.0℃
  • 흐림문경5.8℃
  • 흐림청송군5.8℃
  • 흐림영덕7.9℃
  • 흐림의성6.5℃
  • 흐림구미6.0℃
  • 흐림영천7.6℃
  • 흐림경주시8.2℃
  • 흐림거창4.6℃
  • 흐림합천6.7℃
  • 흐림밀양8.0℃
  • 흐림산청5.4℃
  • 흐림거제9.3℃
  • 흐림남해6.8℃
<초대석>-김성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초대석>-김성은

비우면 또 채워진다. 기부! 즐기면 된다

비우면 또 채워진다. 기부!  즐기면 된다

 

김성은.jpg


나눌수록 건강한 세상이 된다고 믿는 사람, 나 같은 사람의 손길도 도움이 될 수 있어 감사하다는 사람, 따뜻한 너털웃음을 훌훌 던지는 사람,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어 울퉁불퉁 재밌다는 사람, 다음은 ㈜미주기업 김성은 대표와의 일문일답이다.
 
-봉사와 나눔도 보다 효율적으로 하는 세상입니다. 김성은 대표는 어떤 스타일인가요?
저는 그냥 닥치는 대로 합니다. 무대포식이라고 할까요? 젊은 시절 무작정 돈만 벌었어요. 다행히 운이 좋아 성공이라는 단어를 써도 좋을 만큼 사업이 안정되었을 때 돌아보니, 내가 무엇을 위해 이렇게 앞만 보고 달렸을까 그때서야 생각이라는 것을 하게 되었습니다.  봉사나 나눔을 체계적으로 생각하지 못했고 그냥 필요하다는 곳이 있으면 도움의 손길을 외면하지는 않았습니다.
 
-처음 봉사와 나눔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어릴 적  동네 친구인 김영주회장(재능기부봉사단체회장)의 권유에서 시작했어요. 할아버지부터 친구니까 저와 친구는 3대째 친구입니다. 참 오랜 친구죠. 친구 따라 강남 간다고 저는 그 친구를 따라 2013년부터 봉사와 나눔이라는 세상에 첫발을 딛었어요. 처음에는 그 친구가 캄보디아에 물이 없어 죽어가는 아이들을 위해 우물 파러 간다고 하기에 혹시 나도 도움을 줘도 되겠냐고 물었습니다. 사업이 바빠서 함께 가는 못해 아쉬웠지만 간간히 우물 파는 비용을 기부했습니다.
 

김성은2.jpg

 

-무대포식 스타일 이라고 하셨는데요, 공식적으로 활동하는 곳은 없으신가요?
여수라이온스와 사)모두모아봉사대, 사)ECO-PLUS21에서 활동하고 있고 초록우산 후원사로 기부를 꾸준하게 하고 있습니다. 사업한다고 바빠서 봉사는 자주 나가지 못하고 있어서 온 몸으로 땀 흘리며 봉사하는 회원들에게 미안합니다. 사실 기부를 하는 편이 훨씬 간편합니다. 제가 제 맘 편하자고 남들보다 서둘러 기부하는 겁니다.
 
-봉사와 나눔이 모두 의미가 있겠지만 그래도 유난히 가슴에 남는 기부는 어떤 것인가요?
동서화합천사프로젝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하는 겁니다. 저소득층 가정의 아이들을 위해 나눔과 봉사를 하는 건데 특히 지역간, 세대간, 계층간의 화합을 위한 영남과호남의 화합의 장입니다. 저소득층의 안정된 경제적 지원을 하는 건데 제가 운영하는 미주기업이 후원사가 되었습니다. 제가 기부를 하여 아이들의 꿈과 미래에 희망을 줄 수 있다니 얼마나 감사합니까? 미래를 짊어질 아이들을 돕는 일이라면 누구라도 앞장서야 할텐데 그런 분들이 계셔서 저는 그냥 한 발짝씩 따라가고 있습니다.
 

김성은6.jpg

 
-주식회사 미주기업이 초록우산 후원사로군요. 미주기업은 어떤 일을 하는 기업인가요?
주)미주기업은 2010년 12월에 창립되었습니다. 여천산단내에 건축자재임대업과 플랜트 공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계열회사로는 주) 다온 ENG가 있습니다. 이 두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는 사업도 아주 정신없이 열심히 합니다. 열심히 하면 크든 작든 열매가 열리더라고요. 그 열매 수확 중 아주 조금을 나누고 그 나눔을 할 수 있어 기쁩니다.
 
-여수일보 시민기자활동도 하시잖아요?
네. 여수일보 시민기자 2기 때 신청했다가 수업일수 부족으로 수료를 못했고 올해 4월에 다시 3기 신청을 했고 겨우 수료해서 시민기자증을 받았습니다. 저는 사실 글솜씨가 없고 시민의식도 높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깨어있는 눈을 갖게 해 준다’는 시민기자 슬로건이 너무 가슴에 와 닿았어요. 우리는 바쁘다는 핑계로 잊고 사는 것이 많잖아요? 열심히 배우고 익혀서 반듯이 제 이름 석자로 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우리 지역 소외된 곳의 이야기를 알리고 싶어요.
 

김성은3.jpg

 
-앞으로도 봉사와 나눔은 무대포식 스타일로 가나요?
기부를 많이 하시는 분들을 만나 이야기를 해보면 간혹 내가 기부한 돈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궁금하거나 의문스러울 때가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 기부를 망설이게 되고 혼란스러울 때가 있기도 합니다. 저는 그런 고민을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제 주위에는 봉사와 나눔을 효과적이고 참다운 곳에 나누는 전문적인 분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는 3대째 친구 김영주 회장도 있고요. 이런 사람들이 플랜을 잘 짜는 역할을 하는 것이고 저는 열심히 사업에 몰두하다가 저의 손길이 필요하다고 하면 두 말 없이 기부를 합니다. 세상에는 아직도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소외된 곳이 많아요. 온종일 직장에서 시달리는 우리 모두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입니다. 저는 기부를 하며 느끼는 뿌듯함으로 며칠을 잘 삽니다. 어떻게 기부할까 고민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지인이 있으니 얼마나 홀가분하고 쉽습니까? 비우면 또 채워지니까 즐거운 기부가 됩니다. 나눔에 동참할 준비만 되어 있다면 이제 즐기면 됩니다.
 

김성은1.jpg

 
최향란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