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속초21.9℃
  • 흐림26.9℃
  • 흐림철원26.4℃
  • 흐림동두천26.2℃
  • 흐림파주25.3℃
  • 흐림대관령18.2℃
  • 구름많음백령도22.7℃
  • 흐림북강릉21.9℃
  • 흐림강릉24.5℃
  • 흐림동해19.8℃
  • 흐림서울27.5℃
  • 흐림인천24.9℃
  • 흐림원주24.3℃
  • 비울릉도20.6℃
  • 흐림수원26.1℃
  • 흐림영월20.9℃
  • 흐림충주22.6℃
  • 흐림서산22.7℃
  • 흐림울진19.9℃
  • 흐림청주23.7℃
  • 흐림대전22.9℃
  • 흐림추풍령18.7℃
  • 비안동20.3℃
  • 흐림상주20.0℃
  • 비포항21.4℃
  • 흐림군산23.0℃
  • 비대구19.5℃
  • 흐림전주23.5℃
  • 비울산20.8℃
  • 비창원19.9℃
  • 비광주21.9℃
  • 비부산21.1℃
  • 흐림통영22.0℃
  • 비목포22.5℃
  • 비여수20.2℃
  • 흐림흑산도19.0℃
  • 흐림완도21.6℃
  • 흐림고창22.1℃
  • 흐림순천20.2℃
  • 흐림홍성(예)24.3℃
  • 비제주23.5℃
  • 흐림고산22.7℃
  • 흐림성산22.8℃
  • 비서귀포22.6℃
  • 흐림진주19.3℃
  • 흐림강화23.5℃
  • 흐림양평
  • 흐림이천24.3℃
  • 흐림인제26.1℃
  • 흐림홍천26.5℃
  • 흐림태백18.6℃
  • 흐림정선군19.9℃
  • 흐림제천21.2℃
  • 흐림보은21.0℃
  • 흐림천안21.9℃
  • 구름많음보령22.7℃
  • 흐림부여23.1℃
  • 흐림금산21.5℃
  • 흐림부안23.2℃
  • 흐림임실21.8℃
  • 흐림정읍21.6℃
  • 흐림남원20.5℃
  • 흐림장수20.7℃
  • 흐림고창군22.2℃
  • 흐림영광군22.8℃
  • 흐림김해시21.4℃
  • 흐림순창군21.3℃
  • 흐림북창원19.7℃
  • 흐림양산시21.3℃
  • 흐림보성군20.7℃
  • 흐림강진군21.7℃
  • 흐림장흥21.6℃
  • 흐림해남21.8℃
  • 흐림고흥21.2℃
  • 흐림의령군19.5℃
  • 흐림함양군19.5℃
  • 흐림광양시20.6℃
  • 흐림진도군22.6℃
  • 흐림봉화19.9℃
  • 흐림영주20.4℃
  • 흐림문경20.8℃
  • 흐림청송군19.4℃
  • 흐림영덕20.5℃
  • 흐림의성21.5℃
  • 흐림구미20.4℃
  • 흐림영천20.4℃
  • 흐림경주시20.3℃
  • 흐림거창19.1℃
  • 흐림합천18.8℃
  • 흐림밀양19.2℃
  • 흐림산청19.5℃
  • 흐림거제21.9℃
  • 흐림남해19.6℃
우동식의 <시 읽어 주는 남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우동식의 <시 읽어 주는 남자>

“자식은 우주의 집중으로 피워 낸 시들지 않는 꽃 ”

우동식의 <시 읽어 주는 남자>

 

시들지 않는 꽃

 

KakaoTalk_20190605_090924080.jpg

서수경

 

일주일에 한번씩
연화 엄니를 만나러 가는 길
잃은것이 많아
하늘도 못 쳐다본다는 그녀,

'엄니 저 왔어요'

방 한 켠 복사꽃이 리본을 달고 웃는다
‘엄니 저건 무슨 꽃이어요?’
‘응 저거 어버이날 아들이 줬는데 참 좋아
꽃은 시들어 없는데 잎은 파랗게 그대로 있어  또 꽃피겠지?’
그러고 보니 새순이 예쁘다
살며시 꼬집었는데 아프지 않다  조화다
'엄니 그렇네,
새 순 좀 봐 아들이 생각이 깊네
잘 키워야 쓰것구만'
엄니는 날마다 눈 맞추고
물 갈아주며
하늘로 보낸 아들처럼 살핀다.
박복한 가슴 칠 때도 시들지 않고
꼭 그만큼 만 자란
변하지 않는 꽃을 품에 꽂았나 보다

구순이 다 된 노모의 가슴에
아들은 시들지 않은 꽃이다

 

 

 

/시시한 이야기/


우동식

 


“자식은 우주의 집중으로 피워 낸 시들지 않는 꽃 ”

사본 -4-1.jpg

 
이 시를 읽고 있으면 손상기화백의 <시들지 않는 꽃>이 연상 된다. 제목도 그렇고 내용도 그렇고 이미지도 그렇다.
어쩌면 그 전시회를 감상하면서 그 그림을 보고 이렇게 읽었는지 모를 일이다. 여수 출신의 천재 화가 손상기는 39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3세 때부터 앓은 구루병 탓에 척추만곡(꼽추)이라는 불구의 몸으로 평생을 병마와 싸우면서도 예술혼을 불태우며 자신의 길을 걸으며 발자취를 남겼다. 손상기는 문학성과 시적 감수성이 풍부한 화가라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며 이미지의 집약을 통한 시 같고 문학작품 같은 그림을 남겼다. 그는 스스로를 이미 시들어 버려 더 이상 시들 수 없는 그래서 역설적으로 더 영원 할 수 있는 존재이고 싶었던 것이다.

이 시의 시적인 화자는 일주일에 한 번 씩 노인을 방문하여 돌보는 생활지도사 인 것 같다. 구순의 노모와 나누는 대화가 따뜻하기도 하고 가슴이 아프기도 하다. 자식을 부모보다 먼저 보내고 하늘도 못 쳐다본다는 그녀, 옛 부터 우리는 자손이 부모나 조부모 보다 먼저 죽는 아픈 심정을 참척(慘慽)이라 하였고, 자식이 죽으면 가슴에 묻고 부모가 죽으면 산에 묻는다는 말이 있다. 눈이 멀 정도로 슬프다는 뜻으로 아들이 죽은 슬픔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 상명지통(喪明之痛) 이거나 마치 창자가 끊어지는 아픔과 같다는 견지에서 단장지애(斷腸之哀)라 하기도 했다.
죽음은 근심과 슬픔을 불러 일으켜 넋이 빠지고 창자가 끊어지는 듯 아픔이 있는 것이다.

어버이날 아들이 사 준 조화 복사꽃이 리본을 달고 방 한 켠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이미 꽃은 떨어져 나가고 잎만 파랗게 나 있는데, 노모는 날마다 눈을 맞추며 정성껏 물을 갈아주고 아들처럼 보살핀다.
부모의 가슴속에 아들은 변하지 않은 꽃, 시들지 않은 꽃으로 존재한다.
정용화시인의 싯귀처럼 ‘우주의 집중으로 피워낸 꽃’이 자식 일게다. 일 상 삶에서 이미지 한 컷을 잡아내어 자식과 부모의 관계 속에서 사랑과 아픔, 소중함을 절절이 보여준다. 오월 가정의 달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보게 한다.
 
우동식시인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